포르투갈 ‘비긴어게인2’ 녹화에서

백우시인 | 입력 : 2018/06/09 [20:32]

 

▲     © 네트워크신문편집국

 

포르투갈 현지에서 진행된 ‘비긴어게인2’ 녹화에서 네 사람은 들뜬 마음으로 새로운 버스킹 장소인 ‘바이샤시아두’ 지하철역으로 이동했다. 차도 많고 유동 인구도 많은 버스킹 장소를 본 수현은 “오늘 힘들겠다”라며 걱정을 내비쳤다. 하지만 우려도 잠시, 멤버들은 “무조건 재미있게 하자”며 서로를 응원하며 흥겨운 공연을 이어갔다.

 

“느닷없이 주어진 음악선물이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리스본의 어느 낯선 거리, 지하철역 앞에서 아델의 ‘썸원 라이크 유(Someone like you)’를 부른 박정현은 그렇게 말했다. 사람들이 끊임없이 지나가는 곳이고, 그래서 다소 소음이 있을 법한 그 곳에서의 버스킹은 그 스스로도 말했듯 쉽지만은 않았다. 하지만 조용히 흐르는 피아노 반주에 맞춰 읊조리듯 부르던 ‘썸원 라이크 유’가 차츰 고조되며 클라이맥스에 다다랐을 때 지나던 행인들은 발길을 멈춰 그 노랫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잠시 시간이 멈춘 듯한 그런 느낌. 그가 말했듯 ‘느닷없는 음악선물’은 리스본 사람들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