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법률개정안은

개정안은 형법에서는 업무상 위계‧위력 이용 간음의 법정형 상향(징역 5년 이하→10년 이하)

이벽솔기자 | 입력 : 2018/06/13 [11:56]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법률개정안은 민간부문(2017.11.14), 공공부문(2017.11.28), 공공부문 보완(2018.2.27), 직장 및 문화예술계(2018.3.8.), 이주여성(2018.4.17.) 등이다. ‘직장 및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의 일부로 권력형 성폭력 범죄 가해자의 처벌을 강화하기 위한 법률개정안 2건도 여전히 국회계류 중인 상황이다.

개정안은 형법에서는 업무상 위계‧위력 이용 간음의 법정형 상향(징역 5년 이하→10년 이하) 및 공소시효 연장(현행 7년→10년) 내용을 담고 있으며,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서는 업무상 위계‧위력 추행죄의 법정형 상향(징역 2년 이하, 벌금 5백만 원 이하 → 징역 3년 이하 벌금 2천만 원 이하) 및 공소시효 연장이 포함되어 있다.
 
부문별 성희롱․성폭력 근절 관련 지침 개정 및 행정조치 추진현황과 관련, 피해자 보호 및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공소시효 만료 사건에 대해서도 상담, 의료비 및 심리치료 등을 지원하고, 심리치료비 지원 한도를 확대(현 1회당 15만원 한도→1회당 20만원)하는 내용으로 관련 지침을 개선했다.
 
또한 지난달 11일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 없도록 사실적시 명예훼손죄는 일선 검찰청에서 위법성 조각사유를 적극 적용토록 했으며, 대검찰청은 성폭력 사건에 대한 무고, 명예훼손 등 고소사건의 경우 성폭력 사건 수사가 종료되어 최종 처분이 가능할 때까지 원칙적으로 수사를 중단토록 성폭력 수사매뉴얼도 개정·시행했다. 경찰청 또한 성폭력 역고소 사건은 ‘검찰수사 종료’ 이후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