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이배 의원,바람직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블록체인코리아콘퍼런스(BKC) 주관사인 이더랩은 BKC가 지난 7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이벽솔기자 | 입력 : 2018/06/24 [23:37]

 

▲     © 네트워크신문편집국

 


블록체인코리아콘퍼런스(BKC) 주관사인 이더랩은 BKC가 지난 7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7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BKC에서는 블록체인 산업의 현재와 육성방법 블록체인 양성화를 위한 규제 암호코인(암호화폐) 거래소, 어떻게 보완할 것인가 등에 대해 블록체인 전문가들의 발표가 있었다. 

'블록체인 양성화를 위한 규제' 섹션에서는 채이배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이 '바람직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회 입법 현황과 과제'에 대해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다루는 법안과 제도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며 "이번 입법의 목적은 '개인 재산 보호'와 '개인 정보 보호'"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정치인들은 아직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입법 후 제도 정착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어떻게 보완할 것인가' 섹션에서는 원종현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이 "대중적으로 쓰이는 '암호화폐'라는 용어 대신 '가상통화'라는 단어를 사용하겠다"면서 '암호화폐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입법 방향'에 대해 밝혔다. 그는 "지금의 거래소들이 사고가 났을 때 책임질 수 있는 역량이 있는 고민해봐야 한다"면서 "현재는 '거래소'라는 단어보다는 '취급업소'라는 단어가 알맞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자 보호 필요성으로 인한 제도화가 자칫 가상통화 존재 자체를 공인한다는 인식으로 발전하는 것이 우려스럽다"며 "현재 버블이 붕괴되면, 대중들이 신기술에 대한 배타적 태도가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더랩과 채운열의원실 발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