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약업계 해외 신인도 강화

미국약전위원회 는 미국약전(USP)을 제·개정하고, 표준품 및 교육훈련을 제공하는 비영리기관

김경완기자 | 입력 : 2018/06/26 [09:43]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미국약전위원회와 함께 의약품 기준규격 및 표준품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6월 26일 밸류호텔 세종시티(충북 청주시 소재)에서 갱신한다고 밝혔다.

안전평가원-미국약전위원회 간 업무협약은 2012년 처음 체결하여 2015년 갱신하였으며, 올해 업무협약 종료에 따라 재갱신하게 되었습니다. 협약 내용은 대한민국약전과 미국약전에 공동으로 수재하는 의약품 규격 개발 표준품 개발 및 기술공유 전문 인력 교류 공동 심포지움 개최 등이다.

미국약전위원회와 업무협약을 통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국내 개발 개량신약 에스오메프라졸제제(소화성궤양치료제)를 우리나라와 미국 약전에 공동으로 수재하고, 국내 생산 원료의약품 ‘클라불란산(항생제)’, ‘에스오메프라졸’을 미국약전 표준품으로 제조‧공급하는 성과가 있었다.

 

안전평가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제약업계의 의약품 품질역량을 강화하고 해외 신인도를 높이는데 기여하여 우리나라 의약품이 해외로 진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