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개혁연대 논평을 내고

김경완기자 | 입력 : 2018/06/27 [01:28]

 

▲     © 네트워크신문편집국

 

경제개혁연대(소장 김우찬)는 22일 논평을 내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월 2일에 개최할 경제단체장과 조찬 간담회에 전국경제인연합(이하 전경련)을 포함 6개 경제단체장이 초청된데 대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전경련은 정부의 대화·협력의 상대가 아니라 청산의 대상”이라고 강조하고, 기재부에 전경련 초청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경제개혁연대는 경제부총리가 문재인정부의 핵심 경제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경제단체장들을 만나 의견을 듣고 협조를 구하는 것은 ‘소통’ 강화의 측면으로 이해하면서도 “그 상대가 전경련이라면 의미는 전혀 달라진다”고 지적하고 “전경련은 재벌의 이익만을 대변해온 정경유착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로, 대화·협력의 상대라기보다 적폐청산의 대상이며, 문재인 정부 들어 정부주최 행사에 한 번도 초청된 적이 없을뿐더러, 정부 고위급 인사들도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전경련과의 접촉은 피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 사례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지난 5월 8일 전경련 행사인 「한반도 신경제비전 세미나」에 참석하여 축사를 하기로 했으나 일정상 이유로 불참했으며, 전경련 하계포럼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섭외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을 들었다. 

그러면서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의 압승으로, 적폐청산을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으로 탄생한 문재인정부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다시 한 번 보여주었다”고 강조하고 “그러한 문재인정부가 적폐세력 중 하나인 전경련을 대화의 상대로 인정해 준다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라고 반문하고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전경련 초청을 즉각 철회하여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제개혁연대는 “전경련을 둘러싼 계속된 논란은 정부가 일정 부분 원인을 제공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하고 “정부는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을 물어 전경련에 대한 강제해산 절차를 밟게 하는 것도 가능했지만, 문재인정부 출범 후 1년이 지나는 동안 이 문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