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김경완기자 | 입력 : 2018/06/28 [10:57]

 

동반성장위원회는 2018년 6월 27일(수), 제51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2017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공표 대상 181개 기업의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 ‘최우수’는 28개 사, ‘우수’는 62개 사, ‘양호’는 61개 사, ‘보통’은 15개 사와 ‘미흡’은 15개 사로 나타났다.

 

‘최우수’ 등급에 포함된 기업은 기아자동차, 네이버, 대상, 두산중공업, 만도,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전자, 삼성에스디에스(SDS), 유한킴벌리, 코웨이, 포스코, 현대다이모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자동차, 씨제이(CJ)제일제당, 케이씨씨(KCC), 케이티(KT), 엘지(LG)디스플레이, 엘지(LG)생활건강, 엘지(LG)유플러스, 엘지(LG)이노텍, 엘지(LG)화학, 엘지씨엔에스(LG CNS), 에스케이(SK)건설, 에스케이(SK)종합화학, 에스케이(SK)주식회사, 에스케이(SK)텔레콤(가나다순)이다.

 

2017년도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위의 중소기업 체감도 조사와 공정위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동일 비율로 합산한 뒤 최우수, 우수, 양호 및 보통의 4개 등급으로 구분했다.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지 않은 15개 사는 ‘미흡’ 등급을 부여했으며, 하도급법 위반 2개 사는 등급 강등 결과를 반영해 최종 결정했다.

 

동반성장 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써,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제20조의 2’에 따라 2011년부터 동반위가 매년 1회 정기적으로 공표하고 있다.

 

평가 대상 기업은 국내 매출액 상위 기업 중 사회적 관심이 크고 평가에 따른 파급 효과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확대 선정하고 있다.동반성장 평가 참여 기업 대부분은, 그렇지 않은 기업에 비해 동반성장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상생 협력에 노력하는 기업이다.

 

동반위는 동반성장 우수기업이 사회적으로 평가받고 존경받을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동반성장 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우수사례를 발굴해 적극 홍보해 나가고 있다.

 

향후 체감도 조사 설문항목 개편, 업종별 특성 반영한 실적평가제 도입, 공표 방식 개선, 동반성장 관련 법규 위반 기업 대상의 보다 엄중한 평가 등을 통해 동반성장지수 평가의 효과성과 수용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평가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