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암웨이, 사회공헌 캠페인 주제 라디오 광고 론칭

김현정기자 | 입력 : 2018/06/30 [04:30]

조손 가정 아동 돕는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활동 ‘꿈을 품는 아이들’ 소재로 라디오 광고 진행
자우림 보컬 김윤아, ‘파워 오브 파이브’ 캠페인에 이어 2년 연속 성우로 참여해

한국암웨이(대표이사 김장환, www.amway.co.kr)가 오는 7월 1일부터 새로운 기업 브랜드 캠페인을 론칭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기업 브랜드 캠페인은 조손 가정(65세 이상 조부모와 18세 이하 손자녀로 구성된 가정) 아동들을 돕는 한국암웨이의 지역 밀착형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 사회공헌) 프로그램 ‘꿈을 품는 아이들’을 테마로 진행된다. 다양한 방식으로 지역 사회에 꾸준히 기여해 온 한국암웨이만의 철학을 전달함과 동시에 도움이 필요한 조손 가정 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독려하고자 기획됐다.

라디오 광고 형태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에는 최근 정규 10집을 발매한 국내 최정상급 밴드 자우림의 보컬 김윤아씨가 성우로 등장한다. 평소 아동 복지 문제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김윤아씨는 작년 ‘파워 오브 파이브’ 캠페인에 이어 2년 연속 한국암웨이의 기업 브랜드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암웨이 브랜드캠페인 라디오 광고를 녹음 중인 김윤아>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이사는 “한국암웨이는 ‘꿈을 품는 아이들’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의 꿈이 꿈으로만 남지 않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과 대중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기업 시민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꿈을 품는 아이들’은 세계 각지의 빈곤 아동을 대상으로 암웨이가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 캠페인 ‘파워 오브 파이브(Power of 5)’를 기반으로 하되, 한국 상황에 맞게 지원 대상 및 방식을 조정해 운영되고 있다. 한국암웨이가 전국 31개 군에서 조손 가정 아동 310명을 직접 선발했으며, 건강, 교육, 정서 등 3가지 영역에서 지원이 이루어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