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맞춤형 소통 강화 프로그램 신설

김현정 기자 | 입력 : 2018/07/18 [20:28]

CJ제일제당이 맞춤형 소통 강화 프로그램 ‘TWBU(Teamwork Boom-Up)’를 신설하며 소통 및 공감의 조직문화 강화에 나섰다.


‘TWBU’ 프로그램은 팀의 구성원들이 공감과 소통을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업무 시너지를 창출해 ‘더 즐거운 팀, 더 일 잘하는 팀’을 만들고자 마련됐다. 업무 효율성을 개선하고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유관부서 간 소통도 중요하지만 팀원들이 먼저 서로를 이해하는 것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프로그램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신청한 팀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팀의 리더는 물론 모든 구성원이 참여한다. 리더에게는 변화를 위해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구성원에게는 구성원들이 바라는 모습으로 팀을 만들어나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조직마다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과 추구하는 바가 다른 만큼 총 6개의 세부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간단한 조직 진단 및 인터뷰를 통해 맞춤형 프로그램을 적용하며,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효과를 극대화시킬 예정이다.


이번에 준비한 프로그램은 서로의 업무 스타일을 이해하는 ‘Show Me the Style’, 행동 유형을 이해해 소통을 모색하는 ‘소통 UP! 시너지 UP!’, 에니어그램을 통해 서로의 성향을 확인하는 ‘에니어카페’, 신임 리더와 대화를 통해 신뢰를 형성하는 ‘New Leader 공감 Talk’, 조직의 가치관과 정체성을 명확하게 설정하는 ‘Visioning Workshop’, 조직이 고민하는 이슈에 대한 창의적 해결 방법을 다 같이 찾는 ‘ONLYONE Workshop’ 등이다.


CJ제일제당은 적극적인 소통으로 서로를 이해한다면 긍정적인 조직문화 구축은 물론 성과 창출로도 이어질 것으로 판단해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임직원 간 소통을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임직원들의 ‘워라밸’ 실천을 위해 공감과 소통의 조직문화 정착에 힘쓰고 있다. 주요 임원진과 직원들의 수평적 소통 방식을 통해 임·직원 간 신뢰를 구축하는 ‘임스타그램(Imstagram)’, 유관부서 간 소통과 교류를 확대해 유대감을 강화하는 ‘Cross 워크샵’ 등 공감 조직문화 구축과 내부 소통을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