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보원 “부도·폐업 소비자피해 급증”

네트워크신문 | 입력 : 2004/06/28 [00:00]


소보원 “부도·폐업 소비자피해 급증”

부도나 폐업을 이용한 사기 상술로 피해를 보는 소비자가 급증하고 있다.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할 능력이 없는 사업자가 전화권유 판매, 방문판매 등을 통해 고객을 모은 뒤 서비스 도중 부도를 내거나 폐업을 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지난 18일 “부도, 폐업 관련 소비자상담 건수가 2001년 2106건, 2002년 2907건에 이어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34.7% 늘어난 3916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할인회원권 판매업(16.2%) ▲어학교재 판매업(14%) ▲학원(11.5%) ▲인터넷쇼핑몰(6%) ▲학습지(5.8%) ▲스포츠센터(3.4%) 등에서 피해가 컸다.
이들 업종은 장기간에 걸쳐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회원제로 운영되기 때문에 업체가 부도를 내거나 폐업을 하면 소비자가 할부금을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
피해 소비자의 평균 계약금액은 108만원, 평균 계약기간은 16.8개월이었으나 서비스를 제공받은 기간은 평균 4.96개월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1인당 피해금액이 평균 76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할부 구입시 판매자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카드사에 잔여 할부금 지급 중단을 요구하는 항변권을 행사할 수 있지만, 피해 소비자 대부분은 항변권에 대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보원은 피해 예방을 위해 ▲전화권유판매, 방문판매, 전자상거래, 다단계판매를 통해 상품을 구입할 때는 사업자 주소와 연락처를 사전에 확인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항변권을 적극 행사하며 ▲항변권을 행사할 경우에 대비해 수강증, 계약서 등 계약 사실을 입증하는 서류를 잘 챙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현정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