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방해 등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공정위의

이벽솔기자 | 입력 : 2018/07/27 [22:37]

 

27일 법원에 따르면 공정위 고위 퇴직자를 대기업 등에 '특혜 재취업' 시킨 혐의로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오전 10시30분 업무방해 등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공정위의 정 전 위원장과 김학현 전 부위원장, 신영선 전 부위원장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한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30일 오후, 또는 31일 새벽 판가름날 전망이다.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상엽)는 26일 정 전 위원장과 신 전 부위원장을 업무방해, 김 전 부위원장을 업무방해·뇌물수수·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검찰은 공정위 직원들이 대기업과 유착관계를 형성하고 퇴직 후 취업 등 대가를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 25일까지 신 전 부위원장, 김 전 부위원장, 정 전 위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퇴직자 재취업 리스트'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