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공정위 수장들 불법 재취업 알선

김 전 부위원장은 "영장의 범죄 혐의를 인정한다"며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이벽솔기자 | 입력 : 2018/07/30 [09:41]

 

법원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30일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정 전 위원장과 김학현 신영선 전 공정위 부위원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연다. 검찰에 따르면 공정위 재직 당시 인사부서를 통해 4급 이상 퇴직 예정 공무원 명단을 관리하며 기업들과 일대일로 짝지어주는 방식으로 간부들 재취업을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장·차관급인 이들이 해당 대기업에 공정위 간부 10여 명의 특혜성 채용을 사실상 강요했다고 보고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했다. 정 전 위원장과 김 전 부위원장은 각각 2014년부터 2017년 재직했고, 신 전 부위원장은 2014년 사무처장을 역임한 뒤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 전 부위원장의 후임으로 부위원장을 지냈다.

 

한편 김 전 부위원장은 "영장의 범죄 혐의를 인정한다"며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검찰에 밝혔다. 김 전 부위원장의 구속 여부는 대면 심사 없이 기록 검토로만 결정될 전망이다. 구속 여부는  30일 밤 정도 결정될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