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를 바로잡는 유동수 의원이

공정위 내의 '경력관리' 관습이 있었기에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재취업을 통해 대기업과 로펌으로

이벽솔기자 | 입력 : 2018/08/01 [20:25]

 

▲     © 네트워크신문편집국

 

유동수 의원실 자료를 인용한 MBC  뉴스데스크와 KBS1 9시 뉴스가 연이어 보도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퇴직자들이 5대 그룹으로 전용 보직된 것과 재취업을 위해 퇴직 5년 전부터 경력을 관리하는 등 불법과 편법이 자행된 공정거래위원회의 실태가 여실히 드러났습니다.

김학현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해 2월 진행된 최순실 특검에서 "공정거래위원회 내 대기업 고문 취직 정원이 확정돼 있다"는 진술을 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저희 의원실의 조사 결과 김학현 전 부위원장의 진술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2009년부터 2018년 5월말 현재까지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후 재취업을 위해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를 받은 47명을 관찰한 결과, 실제로 같은 급수의 퇴직 공무원들이 5대 그룹 내 특정 보직을 이어받아 온 것입니다.

이는 공정거래위원회 내의 '경력관리' 관습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재취업 심사를 통해 대기업과 로펌으로 이직한 퇴직자들 대부분은 퇴직 5년 전부터 기업과는 상관이 없는 비경제부서에서 근무했습니다.

최소 30명 이상의 퇴직자들이 '경력관리'를 거쳐 재취업 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보입니다. 공무원 조직 인사의 특성상 수뇌부가 직접 공직자윤리원회 심사를 무력화시키려고 한 것이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한 대목입니다.

공정한 사회는 대한민국을 '나라다운 나라'로 만드는 첫 걸음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우리사회 곳곳에 남아 있는 적폐를 앞장서서 바로잡는 유동수가 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