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협의회, 관련 기관의 늑장 대응 질타

대진 라돈 사태에 이어 까사미아 매트리스에서도 라돈이 검출되어 회수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이번

이벽솔기자 | 입력 : 2018/08/02 [00:35]

 

▲     © 네트워크신문편집국

 

▲     ©네트워크신문편집국

 


대진 라돈 사태에 이어 까사미아 매트리스에서도 라돈이 검출되어 회수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이번 사건도 안전 관련 기관이 아닌 소비자 제보에 의해 조사가 시작되어 정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조사 결과 및 대응조치에 소비자들의 불신이 증폭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 이하 원안위)는 7월 30일, ㈜까사미아의 토퍼세트(토퍼+베개)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을(1mSv/년) 초과하여 해당 업체에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다는 소비자의 제보를 받고(2018.6.28), 원안위에 이러한 사실을 알려왔으며(2018.7.10.), 이에 원안위는 업체가 제공한 13개(토퍼 3개, 베개 10개)의 시료를 전문기관을 통해 정밀 분석했다.

분석 결과, 13개의 시료 중 3개 시료에서 연간 피폭선량이 1 밀리시버트를 초과하였으며 나머지 10개는 기준치 이내였다.(토퍼(1.52mSv/년, 1.41mSv/년), 베개(2.03mSv/년, 원통형)
 
 
▲  ㈜까사미아가 라돈이 검출된 자사 제품의 리콜에 나섰다. 
 
 

㈜까사미아는 안전기준을 초과한 토퍼 세트의 제품명은 ‘casaon 메모텍스‘이며, 2011년도에 홈쇼핑을 통해 한시적으로 판매하고 현재는 판매하지 않는 제품으로 총 판매수량은 12,395개 세트라고 밝혔다.
 
원안위는 분석결과 토퍼와 베개 폼에 모나자이트가 소량 첨가되었을 것으로 보고 모나자이트의 유통 경로를 상세히 조사할 계획이다.

업체는 문제가 된 제품의 수거 계획와 관련, 결함 제품의 수거를 위해 전용 콜센터를 운영하고 1개월 내 전량 수거할 계획이라고 원안위에 알려왔으며, 원안위는 제품을 사용 또는 소지하고 계신 소비자들에게 수거 조치 이전에 비닐을 제공하도록 업체에 요구했다. 안전성 검토결과, 문제의 제품에서 50cm만 떨어져도 라돈·토론의 농도는 90% 감소하고, 비닐로 포장시 99% 이상 차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원안위는 안전한 수거 등을 위하여 안전지침을 업체에 제공할 예정이며, 제품이 신속하게 수거될 수 있도록 수거계획을 사전에 확인하는 등 수거 등의 조치에 대해 지속적으로 확인·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7월26일 ㈜티앤아이는 소비자가 제보한 기능성 브랜드 ‘가누다‘ 제품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발표한 바 있으나, 원안위는 업체의 자발적 리콜 조치와는 상관없이 해당 업체로부터 시료를 받아 안전기준 만족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8월 1일, 성명을 통해 무능한 뒷북 대처로 소비자들의 불안과 불신을 가중시켜 온 원안위와 정부에 대해 이번 까사미아 문제만큼은 원안위가 주축이 되어 면밀한 조사를 통한 사실 파악과 실제적인 대책이 이뤄지도록 선제적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 5월 25일 국무조정실이 대진 라돈 침대 사태 대응 방안 관계 차관회의 결과, 대진 침대 외 49개 침대 매트리스 제조업체 현장조사 결과, 49개 업체 중에는 모나자이트를 사용하지 않았으며, 유통 중인 모나자이트 66개 유통업체 조사에서도 문제가 없다고 밝힌 사실을 상기시키며, “원안위도 시민단체 간담회에서도 라돈 검출 제품에 대해 대진 침대 29종이 마지막이라고 자신하였지만, 어제 또 다시 ㈜까사미아(이하 까사미아)의 침대 위에 까는 얇은 깔개와 베개 세트에서 기준치인 1 밀리시버트(mSv/년)를 초과하여 회수 명령을 내렸다”면서 관계기관의 늑장 대응을 질타했다. 

이와 함께 소비자단체협의회는 정부와 기업의 방사선량 기준치 초과 모델의 정확한 조사결과, 원인물질 규명 및 모나자이트 유통관리, 정확한 재조사, 소비자의 안전할 권리 실현을 위한 원안위와 정부의 선제적 대응체계 수립 등을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