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암웨이, 신한은행과 ‘암웨이 월렛’ 도입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현정기자 | 입력 : 2018/11/23 [08:07]

간편 결제부터 입출금, 실시간 계좌 이체 등 암웨이 맞춤형 서비스 공동 개발 합의
회원 간 송금 및 출금 편의성 향상, 실물 카드 없이 전국 신한은행 ATM에서 현금 인출 가능
디지털 세대를 위한 모바일 쇼핑 환경과 금융 혜택 제공 등 ABO 비즈니스 파트너 지원 강화

한국암웨이(대표이사 김장환, www.amway.co.kr)는 암웨이만의 디지털 금융 서비스 ‘암웨이 월렛(Amway Wallet)’ 도입을 위해 신한은행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신한은행 본점 6층 임원회의실에서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 한혜진 이사, 박주연 이사와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 서춘석 부행장, 장현기 본부장, 최동욱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식에서 양사는 2019년 도입을 목표로 암웨이의 디지털 금융 서비스인 ‘암웨이 월렛’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인공지능 로봇 도입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디지털 전략을 강화하고 있는 암웨이는 디지털 금융의 선두주자인 신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암웨이만의 독창적인 금융 서비스인 ‘암웨이 월렛’을 고객들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암웨이 월렛은 간편 결제 서비스인 암웨이 페이(Amway Pay) 뿐 아니라, 신한은행의 금융 플랫폼을 활용해 가상계좌 개설과 간단한 회원 조회를 통한 편리한 송금, 실시간 계좌 이체, 그리고 전국에 설치된 약8천대의 신한은행 ATM(금융자동화기기)에서 실물 카드 없이 현금 양사는 인출이 가능한 기능 등을 포함하고 있다.

양사는 이 외에도 ‘암웨이 ABO 전용 제휴 입출금 통장’ 등 암웨이 ABO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한 금융 서비스 개발에 대해서도 합의했다. 현재는 은행 앱에서만 가능한 신규 계좌 개설을 암웨이 월렛 앱에서 간소화된 절차만으로 가능하도록 하고, 암웨이 월렛 앱과도 자동으로 연동되어 이를 통해 결제 시에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는 “디지털 세대의 눈높이를 맞춰 나가고 있는 암웨이는 특화된 디지털 금융 서비스 도입을 통해 젊은 사업자 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ABO 비즈니스 파트너들에게 좀 더 편리하고 즐거운 모바일 및 온라인 쇼핑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업계를 선도하는 혁신을 지속적으로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