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암웨이, ‘2018 여성 리더십 포럼’ 개최

김현정기자 | 입력 : 2018/12/13 [04:34]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공동 주최, 국내외 학계/산업계 주요 인사 초청해 진행
- 한국 여성 리더십 현주소 점검 및 방향성 고찰 계기 마련하며 호응 이끌어내
- 암웨이, “기업가정신이 비즈니스의 근간… 여성 기업가정신 지원 강화할 것”

 

 

암웨이가 여성 리더십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암웨이(www.amway.co.kr, 대표이사 김장환)는 지난 11일 저녁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 남산 룸에서 제 1회 ‘2018 여성 리더십 포럼’ 행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암웨이와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가 공동 주최한 이번 포럼은 한국 여성 리더십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방향성을 고찰해 보려는 취지로 마련되었으며, 국내외 학계 및 산업계 주요 인사가 연자로 참여해 100여 명의 청중을 대상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의 오프닝 스피치로 시작된 ‘2018 여성 리더십 포럼’ 행사는 김장환 한국암웨이 대표이사의 환영 인사에 이어 총 세 개의 발표 세션으로 이루어졌다.

한국 여성, 사회적/경제적 참여 부족…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 여성의 잠재력 인식하고 성적 다양성 확보 위해 노력해야
먼저 채은미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부회장 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가 ‘한국 여성 기업인의 현주소와 나아갈 길’을 주제로 포문을 열었다. 채은미 지사장은 한국이 OECD 가입 국가 중 성별에 따른 기업가 비율의 차이가 세 번째로 높은 국가라고 지적하며, 우리 사회가 여성의 잠재력을 바로 인지하고 여성 중심의 사업체에 대한 지원을 강화함과 동시에 여성들 스스로는 디지털 경제 영역을 개척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샘 포토리키오(Sam Potolicchio)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글로벌 교육 센터장은 ‘글로벌 시대의 여성기업가정신과 암웨이 기업가정신 보고서’를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샘 센터장은 ‘암웨이 기업가 정신 보고서’의 주요 수치를 예로 들며, 여성들의 기업가 정신 지수가 높은 베트남, 중국, 인도와 같은 국가들의 경제 성장률이 높다는 점을 주요 시사점으로 짚었다. 이와 더불어, 여성들이 리더십을 갖추기 위해서는 평소의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접근을 통해 카리스마를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연자로 나선 이은형 한국여성경제학회 학회장 겸 국민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젠더의 다양성이 왜 기업 경영에 중요한가’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며 조직 성과 향상을 위한 다양성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성 다양성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선진국 사례를 제시하며, 여성임원할당제, 조직문화 개선 등을 통해 한국 또한 여성 리더십 향상에 힘써야 한다고 제언했다.

암웨이, “기업가정신 기반으로 성장, 80%가 여성 리더”… 뮌헨공과대학과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 발간하기도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이사는 “한국암웨이는 창립 이념 중 하나인 자유기업가 정신을 기반으로 한국 여성들의 사회 진출을 돕고 이들이 개인 기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사업 파트너인 ABO(Amway Business Owner)의 80%가 여성이며, 비즈니스 성장에 여성 리더들이 크게 기여했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여성 리더십에 대한 전략적 지원을 앞으로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암웨이는 독일 뮌헨공과대학 경영대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매해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Amway Global Entrepreneurship Report)’를 발간하고 있다. 민간기업 최초로 매년 기업가정신에 대한 리포트를 발행함으로써 기업가정신에 대한 세계적인 논쟁과 토론을 촉진시키고, 현대 경제 사회에서 기업가정신의 인지도 상승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2018년에는 세계 5위의 독일 시장조사 전문업체 GfK Nurenberg에 의해 2017년 6월 약 1개월간 44개국 만 18세~99세의 남녀 50,861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