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YMCA, 다단계 판매 시민 인식 조사

네트워크신문 | 입력 : 2004/08/02 [00:00]


서울YMCA, 다단계 판매 시민 인식 조사

부작용 막을 정부의 법적규제 강화 필요
다단계 판매는 돈을 벌기 위해 인간관계를 이용하는 것으로, 이에 따른 각종 부작용을 막기 위해 법적 규제가 강화돼야 한다고 대부분의 시민들이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YMCA 시민중계실은 최근 전국 6개 도시에 거주하는 시민 2613명을 대상으로 다단계 판매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300여명의 시민들이 다단계 판매를 경험했으며 절반 이상이 이에 대해 부정적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조사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의 11.8%(300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다단계 판매원 활동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41.3%(976명)가 다단계를 권유받았으나 거절했다고 응답했다.
82.3%(2124명)는 “다단계 판매가 인간관계를 악용해 돈을 버는 것”이라고 답했으며, 새로운 마케팅 기법이라는 데에는 25.9%만이 동의해 다단계 판매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은 매우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단계물품 소비금액은 평균 51만원이었으며 생필품을 구입한 사례가 63.1%으로 가장 많았다.
다단계 판매 때문에 발생하는 피해는 △재산상의 피해(67.7%)와 △대인관계 문제(65.7%)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또 이에 대한 대책으로 시민들은 법적 규제강화와 정부의 홍보 강화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결과는 다단계판매가 국내에 들어온 지 십 수년이 흘렀고, 그간 주목할만한 매출성장을 이뤄냈지만, 여전히 다단계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환영받지 못하고 있는 실태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일반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제품군은 생필품에 크게 치우쳐 있어, 다단계판매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자석요나 정수기 등 주력상품이 일반시장에서는 인기가 없거나 외면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함께 다단계판매에 대한 정확하고 구체적인 정보습득은 미비하여 막상 본인에게 닥치는 다단계 직·간접 피해에 대해 일반인들이 속수무책인 경우가 많다는 점도 조사됐다.
서울 YMCA 관계자는 “다단계 판매의 문제점에 대해 시민 스스로는 물론 정부 차원에서도 정확히 인식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보다 정확한 실태조사와 함께 적극적인 규제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허성해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