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 “글로벌 소비자 10명 중 4명, 5년 전 대비 식료품에 더 많이 지출한다”

김현정 기자 | 입력 : 2019/03/06 [21:16]

글로벌 통합 정보 분석 기업 닐슨이 ‘글로벌 소비자의 개인 재정에 대한 인식과 지출에 관한 조사’를 진행하고 이에 대한 분석을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닐슨이 진행한 ‘글로벌 소비자의 개인 재정에 대한 인식과 지출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소비자들은 5년 전 대비 개인 재정에 대해 낙관적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특히 아시아 태평양, 아프리카, 중동 및 라틴 아메리카 지역 등 개발 도상국에서 낙관적인 경향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소비자의 개인 재정에 대한 인식과 지출에 관한 조사’는 전 세계 64개국 소비자의 개인의 재정 상황에 대한 인식이 실제 소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내용이다. 이번 조사는 2018년 6월 중 국가별 약 500명, 전 세계 3만명 이상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그 결과는 닐슨의 웹 세미나와 글로벌 보고서를 통해 공유됐다.

조사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비자들의 70%가 5년 전보다 개인적 재무 상황이 나아졌다고 응답했으며, 아프리카와 중동(52%), 라틴 아메리카(49%) 순으로 낙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지역의 소비자들은 절반 이상(46%)이 5년 동안 재정 상태가 좋아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의 경우, 3분의 1(37%)만이 5년 전에 비해 재정적으로 나아졌다고 여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의 경우 29%의 소비자들만이 낙관적으로 응답했고, 글로벌 평균인 58%에 비해서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들의 지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5년 전에 비해 현재 어떤 카테고리에 좀 더 소비하고 있는지 조사해본 결과, 가장 많은 글로벌 소비자들이 ‘식료품(44%)’ 가테고리에 더 많이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비(36%), 교육(34%), 여행(33%), 건강 관리(32%) 카테고리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소비자의 경우, 더 많은 지출을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전체적으로 낮게 나타났지만, 그 중에서도 22%의 소비자가 ‘외식’ 분야에 더 많이 지출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또 여행(19%), 식료품(18%), 교육(18%), 대출상환(16%) 순으로 응답 결과가 나타나 한국소비자들의 식생활과 여행, 교육에 대한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닐슨코리아 최경희 부사장은 “과거 5년 전에 비해서는 더 많은 글로벌 소비자들이 개인 재정 상황을 낙관적으로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러한 트렌드가 반드시 소비자들의 지출 의향에 긍정적으로 반영되지는 않는다”면서 “소비자들의 지출 의향이나 개인 재정 상황에 대한 자신감은 향후 경제지표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중요한 지표인 만큼, 소비자들의 심리를 지속적으로 파악하는 연구가 필요하고, 이는 관련 기업들이 소비자들의 구매 행태와 심리를 깊이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