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암웨이,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국내 경제성장 기초 다진다”

김현정기자 | 입력 : 2019/06/30 [06:00]

-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이사, 6월부터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사(Governor)로 활동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함께 기업가 정신 함양 등 일자리 창출, 국내 경제 성장 기초 다질 계획 수립
- 자본과 경험이 없어도 개인사업을 시작하실 수 있도록 1인 기업가를 꿈꾸는 이들에게 든든한 후원 활동
- 전국 16개 암웨이 비즈니스 센터 등에서 소비자와 사업자 프로그램 확대 시행

한국암웨이는 최근 김장환 대표이사의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이하 암참) 이사 선임을 계기로 국내에 자유기업가 정신을 고취하는 트렌드세터(멘토) 역할을 한층 본격화하여 국내 경제성장의 기초를 다질 예정이다.
암참은 회원사들 간의 한국과 미국의 경제적 '윈윈' 파트너십 구축과 상호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진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에게 한·미 두 정부 기관과의 간담회, 다양한 산업 세미나 및 여러 네트워킹 플랫폼을 통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이사는 암참 이사회의 다른 구성원들과 협력하여 한국의 경제발전과 여성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글로벌 암웨이의 스티브 밴 엔델 회장은 미국상공회의소(U.S. Chamber of Commerce)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한국암웨이는 암참과 공동으로 ▲여성리더십포럼 ▲기업가 정신 함양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의 삶 뿐 아니라 사회변화의 바탕이 되는 기업가 정신을 함양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기업가 정신은 다른 이들의 자기 실현을 돕는다는 암웨이의 기업철학과도 맥을 같이 하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 개최 예정인 여성리더십포럼은 여성의 사회적 기여가 절대 부족한 우리 사회의 과제를 해결하고, 미래 감성마케팅 시대에 여성리더십을 견고히 하는 한편 기업가정신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은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회원사가 한국경제발전에 다각도로 기여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특히 일자리 창출 부분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한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은 한국에 투자, 선진 경영 방식 도입, 지역사회와의 상생, 기업문화 개선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해 한국경제발전에 다양한 역할을 수행했고, 이런 도전과 개척정신을 한국 시장에서 가장 잘 표현하고 있는 대표적인 기업이 한국암웨이이고 김장환 대표이사가 역할을 해 오고 있다.”라며 김장환 대표의  이사 선임 의미를 설명했다. 또한 “한국암웨이가 지역사회에 공헌한 일들은 기업의 역량뿐만 아니라, ABO(Amway Business Owner) 비즈니스 파트너의 역량에도 기인한다”며 “스스로의 삶을 바꾸고, 다른 사람의 생활까지 변화시킨 자유기업가정신을 전파하는 전도사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장환 대표이사는 “한국암웨이는 지난 28년 간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살도록 함께 노력한다는 기업 철학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집중해 왔다.”며 “자본과 경험이 없어도 개인사업을 시작하실 수 있도록 제품과 비즈니스 교육을 통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협력하여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이 되는 자유기업가정신을 적극 지원하는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한국암웨이의 자유기업가정신은 ABO 비즈니스 파트너에게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들은 제품을 판매하는 사업자라기보다는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살도록 함께 노력한다’라는 기업철학을 지역사회와 공유하는 파트너이자, 개인의 경험과 성취로부터 오는 만족과 삶의 의미를 다른 사람과 함께 추구하는 개인사업가이다.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이사는 “ABO 비즈니스 파트너에게 보이는 긍정적인 열정이 직업을 찾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잘 전달되어서 그분들이 자유기업가 정신에 대한 철학을 이해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개인의 삶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암웨이는 이러한 개인사업가를 위해 전국 16개 암웨이 비즈니스 센터와 브랜드 체험 센터에서 사업 시작과 성공을 위한 비즈니스 교육과 제품 체험 프로그램을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요리, 건강, 뷰티, 메이크업 및 다양한 문화강좌와 함께 진행된다. 특히, 개인 사업을 꿈꾸는 여성이 사업을 시작하고 성장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생활 밀착 체험 프로그램과 비즈니스 전문 강좌 등이 다양하게 마련된다.
한국암웨이는 이 같은 체험프로그램 외에도 개인사업가를 위해 특화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운영 중이다. 뷰티와 패션 분야에서 개인 브랜딩을 강화할 수 있도록 SNS를 접목해 전문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패셔니스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세계적인 건강기능식품 브랜드인 뉴트리라이트의 영양/건강 전문가, 암웨이의 요리 기구인 퀸쿡(Queen Cook)을 활용한 요리전문가 등 실생활과 밀접한 영역에서 전문적인 제품 지식을 접하고, 사업가로서 꿈을 실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한국암웨이는 모바일과 데이터 플랫폼 영역에 대한 대규모 업그레이드를 통해 스마트한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여 ABO 비즈니스 파트너의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암웨이 비즈니스 5년 차인 윤옥화(43세)씨는 “건강기능식품이나 화장품 등 실생활에서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을 소비하며, 초기자본 없이 개인사업을 시작할 수 있어서 좋았다. 암웨이 제품의 우수성과 함께 되도록 많은 소비자들에게 암웨이 비즈니스의 진정한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함께 사업을 하는 분들과 커뮤니티를 이루어 도움되는 정보를 구할 수 있고, 사업을 위해 회사에서 체계적으로 지원되는 프로그램이 많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국암웨이는 글로벌 암웨이의 22번째 해외진출국으로, 1991년 한국에서 5개 제품으로 시작하여 28년 만에 판매 제품 수 1,000 여개에, 매출 1.1조원을 달성했다. 현재 110만 조(組)의 암웨이 비즈니스 파트너(ABO, Amway Business Owner) 중 80%가 여성으로, 한국암웨이는 한국 내 일자리 창출 뿐 만 아니라 결혼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과 개인 사업기회를 꿈꾸는 청년들에게 자유기업가정신을 개발하고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자유기업가 정신은 암웨이가 전세계에서 60년 동안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 ‘기업가정신 보고서’를 발간하는 배경이기도 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