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판매 C사 건강식품세트 구입 소비자들 피해 호소

노정래기자 | 입력 : 2021/09/08 [01:00]

2020년 C사 사업자로부터 백만원 상당의 C사 건강식품세트를 구매한뒤 1주일후 환불을 원해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에 문의했으나 피해보상을 받지못했다고 C사의 피해자들은 말했다.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에 전화문의했으나 도움을 받을수 없었다는 것이다.2년여 가까이 지났으나 여전히 피해보상을 받지못해 포기하는 심정이라고 C사의 피해자들은 말했다.

C사는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 회원사 B사의 자회사 방문판매 회사이며 B사 판매사업자들은 B사 C사 판매사업자를 겸하고있고 환불 역시 문제없다는 설명을 C사의 판매사업자들로부터 듣고서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으로부터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었다고 C사의 피해자들은 말했다.
B사가 자회사 방문판매회사 C사를 설립하여 다단계 방문판매 양쪽 겸업을 하는 것이며 판매사업자들 역시 C사 B사 양쪽에서 판매 활동을 하며 형식상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에 B사를 가입을 하고있는 것이라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방문판매회사를 설립하여 다단계 공제조합제도를 우회하는 것이라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에 신고하는 B사 매출보다 신고하지않는 C사 매출이 더 많다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C사 매출은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에 신고하지않아도되며 C사를 통해 더 많은 매출을 올리며 더 많은 후원수당을 받았다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원가경쟁력에 있어서도 유리해지며 그만큼 후원수당에 있어서도 더 받아갈수있다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50퍼센트의 후원수당을 받는다는 것이다. 
 C사 설립에 대해 사회적으로 피해를 주려는 의도는 없다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다단계 공제조합제도가 타 유통과의 경쟁력 격차가 더벌어지게 만들며 다단계 산업 성장의 방해 요인이라고 생각하기에 자회사를 통해 매출을 올려왔다는 것이다. 

35프로 후원수당 제한과 공제조합제도는 다단계 산업에 부담을 주며 성장을 저해하는 악법이라고 생각한다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제품 경쟁력과 후원수당 경쟁력을 갖추며 성장할수 있는 기업들을 옭아메는 현행 법에서 답답함을 느낀다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법적으로 의무가입 강제가입이기에 다단계 공제조합에 가입하고있다는 것이다.
사업자들에 수당을 많이 풀어주기 위해 B사 k대표와 p이사가 협의하여 자회사 C사를 설립하게된것이라고 C사 사업자들은 말했다.

C사는 B사의 자회사라는 C사 사업자들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B사 관계자는 말했다.P이사는 B사의 이사가 아니라 C사의 이사이며 B사 사업자로 가입등록후 활동은 하지않았다고 B사 관계자는 말했다.
C사는 C사 P이사가 설립한 회사로 B사와 무관한 회사라고 B사 관계자는 말했다. B사 k대표는 C사 P이사와 협의한 바가 없으며 B사는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 회원사로 합법적인 다단계 회사라고 B사 관계자는 말했다.

B사의 생산공장이 생산하여 B사에 공급하는 건강식품을 C사에도 공급했었다고 B사 관계자는 말했다.
P이사가 운영하는 C사에서 B사의 사업자들이 C사 사업자로도 활동을 한 것이고 동일한 건강식품을 판매하다보니 두 회사에 대해 동일한 회사 혹은 자회사 관계로 B사 사업자들이 잘못된 정보를 퍼뜨려 오해를 받게되었고 전적으로 B사 본사와는 무관한 일로 어디까지나 사업자들끼리 발생한 문제라고 B사 관계자는 말했다.
C사 피해자들이 B사에 방문하여 하소연을 했으나 B사의 피해자들이 아니므로 보상할 의무가 없고 C사 P이사는 잠적하여 연락이 두절되었고 B사 역시 C사로부터 물품대금을 받지못한 피해회사라고 B사 관계자는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