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 자율준수(CP) 이것이 문제였다

네트워크신문 | 입력 : 2008/08/24 [05:42]

2004년 마케팅협회를 주축으로 공정거래 자율준수 합동선포식을 거행했다.
CP를 도입하는 네트워크마케팅 기업들은 당시 56여개로 전체기업 중 40%에 달하게 된다.
 선포식에는 협회 회장을 비롯해, 조합 이사장, 특수거래보호과 담당, 22개사 대표이사, 100여명의 회사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는등 빈수레만큼 요란했다. 그때만해도 순수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는 좋았는데 손발이 안맞아 얼마나 많은 업체가 그것을 지킬수있을까가 문제였다. 축사에서“지금은 업계상황이‘암흑기'고 어려움에 처해있다'‘그러나 공정한 거래, 소비자 보호, 나아가 투명경영을 실천하고자 하는 오늘의 CP 선포식은 다단계 업계의 이미지 전환을 꾀하는 역사적인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치하했다.
공정위 관계자도“지금 당장 CP도입은  사장들에게는 고통이 될수 밖에 없다. 이익이나 매출극대화를 꾀하기위해 법망을 교묘히 피해 갈수 없기 때문이다. 자율준수관리자의 철저한 감시, 감독 하에 대표들이 잘만 따라 준다면 분명 기업의 이미지 개선에 크게기여 할것이라고 했다.
 뭐가 어디서 어떻게 잘못되었을까? 도입 2년만에 23개사가 폐업을 했고 1개회사가 영업중지되었으며 매출상위20개사도 CP 정착은 커녕 사후관리가 안돼 방판법 위반등으로 9개 업체가 직권조사까지 받아야 했으며 대표 기업인 위베스트, 에스티씨 ,다이너스티,등은 수십만명피해자와 유사수신, 방판법위반등으로  대표자구속과 해외도주 폐업처리등 말로만 CP와 무늬만CP였다


 250% 고액수당을 매개로 에스티씨 피해자가 되어 몇년째 울부짖던 아주머니 맨먼저 가족과 친구를 끌어들여 정상적 인간관계를 파괴당했다며 세상과 사회를 원망했다.
그렇게 오래끌던 에스티씨사건은 1500억 다단계사기로  전직검찰수뇌부와 언론사주 일가의 투자 관련설 당시 여당인사로부터 잘봐달라는 민원제기로  일반형사사건을 공소심의 위원회의를 열어 불구속 기소결정을 내렸었다. 이를두고 봐주기식 수사라하여 말도 많았으나 법원에서는 징역6년선고로 법정 구속 했다.
 아직도 사고는 계속되고있다. CP는 존재하지만 실현성이 없는지 업계는 오늘도 1%성공자를 만들기위해 99%가 희생할 수 있다고도 주장한다. 앞에선 정도경영을 외치고 뒤에선 온갖 부조리를 저질러댄다. 합법적인 쇼를 하고 더 나쁜짓을 한다
들러리인 오피니언 리더 앞잡이들이 문제라고도 한다. 상호, 주소, 전화와 대표자를 너무 자주 바꾼다. 외국식으로 이름만 바꾼다고 뭐가 달라지는지 주의깊게 지켜보자. 이런것이 문제다.


노승덕 편집/주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