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 인터넷 매체 기업 등친다

제보 기사화 전 기업에 전화 어떻게 하실거냐고 협회 '나쁜 언론' 명단, 피해 사례 공개

정필영기자 | 입력 : 2011/05/17 [15:07]
 
지난해 기준 문화체육관광부에 정식 등록된 인터넷신문이 수백에서 수천개로 일부는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한다. A사 홍보실 관계자와  직원은 그룹내 역학구도를 다루거나 지난사건 기사의 내용이 사실과 전혀 달라 이 매체에 항의하자 이 매체에서는 기사를 빼주는 조건으로 수천만원 광고를 요구했다는 설도있다. 이미 종료된 사건을 다시 기사화 협박하는 경우나 주요 포털에 등록된 매체인 점을 내세워 도를 넘는 협찬 요구와 협박에 광고주들이 정신적 피해까지 호소하고 있다.
 
광고주들의 권익옹호단체인 한국광고주협회(회장 정병철)가 17일 산하 사이비언론신고센터를 통해 '광고주가 뽑은 나쁜 언론'으로 선정하는 등 '유사언론'에 대한 적극 대응을 천명 유사 언론으로 인한 기업들의 피해가 너무 심하다고 이들은 인터넷 언론의 설립은 용이하되 당국의 관리감독은 쉽지 않다는 점을 틈타 타 신문과 기업에 부정적인 기사나 정보를 수시로 공유하며 기업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회가 밝힌 대표적인 피해 사례는 우선 기사화를 빌미로 사전에 광고와 협찬을 요구하는 것이다.  협회측은 "소비자의 제보 사실을 기사화하기 전에 미리 해당 기업에 통보하며 사실을 확인하는 대신,우려먹을대로 우려먹은것을 또 '어떻게 하실 것이냐'며 광고와 협찬을 요구한다"고 "거부하면 바로 기사화하고 협찬을 제공하면 기사를 곧바로 삭제한다"고 설명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광고주협회 사이비언론신고센터가 우선1차로 프라임경제, 한국증권신문, 일요시사, 시사서울비즈, 메디컬투데이 등 5개사를 '광고주가 뽑은 나쁜 언론'으로 선정했다. 협회 측은 즉시 회원사들에 이들 언론사에 대한 광고와 협찬을 중지하고 주요 포털에 해당 언론사의 부당한 기사가 검색되지 않도록 요청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 주무부서의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하는 한편 사안에 따라 언론중재위 제소,  고발이나 수사의뢰까지  앞으로 유사 언론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또 식약 유통 특수 마케팅 분야 다단계등 지속적 모니터링을 통해 향후 추가 2차 입수된 명단도 확인 공개할 계획이다.라고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