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 TOP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채소 과일 섭취와 국민 건강 Session Ⅱ종합토론 김진수사무관 발언
 
노정래 기자
 
<채소·과일 먹기 대국민 캠페인> 채소 과일 섭취와 국민 건강
 2013년 10월 26일 오후 1시 30분 aT센터 3F 세계로룸
· 주관 : 한국식품관련학회연합, (사)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 주최 : 농림축산식품부
· 후원 : 뉴트리라이트, SSK 먹거리지속가능 연구단,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Session Ⅱ> 종합토론 15:30~17:30
농림축산식품부 : 김진수 사무관
 

정부 추진할 정책 말씀드리겠습니다.저희 11월달 발표된 신식품정책이라고있습니다.식품정책 프러스 식생활 소비정책 발표예정입니다.식생활 정책중에 과제중에 식생활교육인프라 강화부분이있고 바른 식생활 실천 환경조성이라고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또하나는 대상별 식생활교육강화부분이 있고요 국민영양증진을 위한 농식품 면역 강화부분이 있습니다.채소과일섭취에 대해서는 바른 식생활 실천 환경조성 방안에 세부과제가 되어있는데요 지금 현재 아시다시피 경제사회 역학 변화에 따라 새로운 식생활 발표가 계속 지속되고있고요 아시다시피 청노년 비만 당뇨 소아비만들이 상당히 빨리 늘어나고있어서 상당히 걱정되는 심각한 수준에 있다고말씀드릴수있겠습니다.서구화된 식생활 잘못된 식생활로 인해 일어난 결과라고 보고있는데요 과연 우리가 과일채소섭취를 어떻게 건강에 좋다는걸 알릴수있을까..이미 좋다는건 다 인식하고있습니다.실천방법이라든지 실천프로그램 그런 부분들이 국민들에 다 이뤄지고있는지..실천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느끼고있고요 외식확대 서구식생활 증가로 인해서 농식품부에서는 전통식품이라던지 우리 우수 농식품과 연계해서 문제점으로 삼고있습니다.개혁정책으로 캠페인을 추진하려합니다.4대 캠페인이 있는데요.첫번째 환경과 건강 배려의 핵심가치를 살릴수있는 바른 식생활교육캠페인을 추진하려고합니다.그동안 건강문제에 있어서 영양부분이 강조되어있는 동안 농식품부는 식생활 교육진흥법에 환경 배려 넣어서 아이들이 환경에 대해 감사하며 주어진 음식 섭취할수있고 농부들 흘린 땀과 그런 부분들에 감사 배려 마음가지는 그러한 식생활교육추진하려합니다.그 중 하나가 텃밭 가꾸기가 있는데요 정부가 어린이집과 도심지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교육용 텃밭 지원을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두번째가 채소과일먹기입니다.여러가지 그..현재..건강한 식생활..질병예방.소금섭취 저감 음식물쓰레기발생 감소효과를 조금씩조금씩 운동을 추진하려합니다.전 국민을 대상으로 해서 여러가지 홍보라던지 방송협찬이라던지 추진해 나갈 생각입니다.식생활 박람회에서 ucc공모전 이라던지 부분에 대해서 홍보를 추진해나가도록하겠습니다.농협하고 같이 협조해서 껍질채 통으로 먹는 캠페인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고요.보건복지부하고 과일생산자 단체들과 협력해서 학교건강매점에 대해서 좀 관심을 갖고 추진하려합니다.다 아시다시피 청소년기 가장중요시기 입시 교육환경때문에 상당히 과일섭취량이 부족한 부분 많이 있습니다.그런부분 저희가 고민하면서 학교건강매점 어떻게 활성활 시킬까..지금 지자체에서 서울시에서 하고있는데 정부차원에서 확대해나갈 그런부분을 고려하고있고 추진하려고 내부적으로 검토중에 있습니다.음식물쓰레기 줄이기가 있는데 식재료구매부터 보관 품질 조리및 식사관행등 조리전과정에 실천지침을 마련해서 그런부분도 홍보해 추진해나가도록하겠습니다.마지막으로 아침밥먹기 가족밥상의 날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도..실천 추진할수있도록 여러 관계 부처들과 협력해서 추진해나가도록하겠습니다.관계부처뿐만아니라 소비자단체 생산자단체 다 협력해서 추진해나가는것입니다.정부정책말씀드렸고요.어제 느낀게 로컬푸드 운동본부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했었는데 가장 느낀점이 뭐냐면 어떤 운동이나 캠페인을 추진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것이 뭐냐면 단기적 일시적으로 끝나는게 아니라 가치나 철학으로 국민들 뇌에 인식이 되어서..꾸준히 변하지않고 간다면 과일채소 섭취 통해 건강 되찾을수있고 농식품부에서는 생산자 소비자 다 윈윈할수있는 정책 되지않을까..그래서 특별히 이번에는 캠페인이나 여러가지 홍보슬로건 준비하고있습니다.11월중 공모할 예정이고요 가칭 제철 가까운 먹거리라던지 여러 홍보슬로건을 저희가 공모를 통하여서 정말로 국민들이 반드시 슬로건을 통해서 파이버데이라던지 여러가지많이 있지만 저희들도 예전에 신토불이라고 있었는데 그게 소비자들이 맘에 와닿지않는 모양입니다.그걸 뛰어넘는 홍보슬로건을 계획하고있습니다.

 

기사입력: 2013/11/17 [16:19]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