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 TOP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채소 과일 섭취와 국민 건강 Session Ⅱ종합토론 강정화 회장 발언
 
노정래 기자
 
<채소·과일 먹기 대국민 캠페인> 채소 과일 섭취와 국민 건강
 2013년 10월 26일 오후 1시 30분 aT센터 3F 세계로룸
· 주관 : 한국식품관련학회연합, (사)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 주최 : 농림축산식품부
· 후원 : 뉴트리라이트, SSK 먹거리지속가능 연구단,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Session Ⅱ> 종합토론 15:30~17:30
한국소비자연맹 : 강정화 회장
 
아까 토론전 정신깨려고 커피한잔 마셨습니다.옆에 토마토 먹었더니 첨부터 토마토먹을걸 생각들더군요.정신깨고 신선한 느낌들었습니다.맑은정신으로 이야기할수있을거같다 생각들었습니다.음식에 대한 편견이 많은것같습니다.편견을 깬다는게 어려운 일이고 과일채소를 많이 먹자는 것도 사실 본인의 입맛이나 길들여진 식생활을 바꾼다는것에 있어서 어려운 작업이라 생각이 됩니다.소비자 입장에서 이런 캠페인을 소비자들이 참여하게하려면 어떻게 하면 좋겠나에 대해서 말씀드리도록하겠습니다.채소과일이 몸에 좋다는건 많이 이야기하고 있고 기본적으로 그런 생각들은 많이 갖고있을텐데요 그러면 왜안먹냐 청소년들이 왜 안먹을까를 이유를 들면 제 경험으로는 애들이 그런맛을 싫어합니다.나물반찬을 해줘도 그 맛을 사실 잘 별로 모르고 생야채로 해줘도 별로 좋아하지고요.특히 급식에서는 나물반찬 나오기가 굉장히 어렵더라고요.저희가 식당을 보면 나물반찬이라는게 조리과정이 씻고 다듬고 볶고 무치고 이런것들이 냉동식품 갖다가 튀기는것보다 굉장히 복잡한지 거의 식당에 잘 등장하지를 않아요.볶음요리에 야채가 채소가 조금 들어간다고해도 애들이 골라내고 안먹면 그만이거든요.급식에 만약에 그걸 넣는다면 어떻게 애들이 먹게 만드느냐 사실 그게 더 중요하지않을까 생각됩니다.일단 소비자들이 이용자 먹는 사람들이 이거를 쉽게 먹을수있는방법이 뭔가..저는 오늘토론에서 말씀 자료보면서 외국에서 이런것들을 어떻게 접근하는가 봤습니다.제가 보기에 차이가 우리는 채소과일 그러면 굉장히 신선함을 중요시해서 생거를 좋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은것같은데요.외국자료들을 보니까 냉동된 제품이라도 자주 접할수있는 게 좋다는..빈도 얼마나 자주 먹느냐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그러려면 저장성 편의성을 개발해서 쉽게 장소 시간 구애받지않고 먹을수 있도록 만들어주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우리나라 식습관 삼시세끼 가정에서라고 생각한다면..요새 가정에선 거의 한끼 식사라도 하면 굉장히 가족들이 모여서 잘먹는거라 보는데요.밖에서 외식 커피 먹고할때 그럼 이런것들을 더 많이 먹게하는방법은뭘까 외식에서.그런것들에 대해서는 관심이 부족하지않나 생각듭니다.소비자들이 채소 과일을 먹을때 얼마를 먹어야하는지 알기어렵습니다.시장에가서 장을 본다고 칠때 채소 과일 열심히 사죠.채소류가 한단 두단 이게 정말 몇 적정량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잘 알기가 어렵다는 거죠.채소는 무게 표시가 없기때문에 한두단 한다고해서 가족들이 세끼먹으면 어느정도 양을 충족시키겠는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 실제 자기가 먹고 있는부분에 대해서 이게 정말 어느정도 양인지를 인식하기가 어렵습니다.
우리나라의 식생활구조가 반찬을 만들어서 먹는다면 이게 굉장히 어렵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어떻게 소비자들이 양이라던지 적정량에 대한 인식을 가질수 있도록 하는지 얼마나 더 부족한지 얼마나 더 해결해야되는지 이런것들을 어떻게 알려줄수있을까 그런 고민이 있어야된다는 생각이 들고요.많은 청소년들이 성인들이 인터넷에서 정보를 얻습니다.인터넷정보들 굉장히 상업정보가 많습니다.형식은 어떻게 되든 결국은 상업적으로 자기가 그만큼 비용을 들인 사람들은 자기가 거기서부터 뭔가 얻기위해서 그런 정보들을 막 올리는데 그런 정보들을 어떻게 바로잡아줄수있느냐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되거든요.많은 경우에 정보가 굉장히 혼란스럽고 상업적인 정보라고 지적하지만 그것을 극복해서 좋은정보를 어떻게 제공하느냐..같은 방법으로 사실 제공을 해줘야 청소년이나 소비자들에게 전달이 될텐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굉장히 공식화된 태도로 우리 공식 홈페이지를 찾아라 하는 정도로 사실 소비자들한테 사실 이야기하기때문에 그건 굉장히 접근성이 떨어지는 방법이라는거죠.정보의 접근성을 어떻게 높여줄것인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 사실 저희 소비자단체로써도 그 부분이 굉장히 많은 고민이 있습니다.소비자들이 잘못된 정보를 갖고있는데 거기에서 좋은정보를 어떻게 소비자들한테 전달할 것이냐에 대해서 굉장히 많은 고민을 하고있거든요.그런 방법들은 전문가 여러분들하고 같이 고민을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결론적으로 말씀드릴거는 소비자단체에서 최근 스마트소비지침이라고해서 많이먹고 잘먹어야된다 말하고있지만 실제방법에 있어서 소비자가 내가 정말 필요해서 자발적으로 참여할수있게만드는 동기부여를 어떻게 할거냐라는데 많은 고민이있습니다.지침으로 만들어 놓는다고해서 소비자들이 거기에 정말 참여하리라 기대는 어렵거든요.교육도 좋고 여러가지 좋은 면이 있는데 소비자들의 자발성을 어떻게 만들어 낼거냐 라는데에 저희 단체의 실질적인 고민이 있다라는 것을 말씀드리고요.그럼 여기서 많은 관심을 갖는 분들과 함께 앞으로 많은 활동을 협력해서 해나가길 기대하겠습니다.
 

 

기사입력: 2013/11/17 [16:43]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