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취업준비생, 기회주어지면 해외취업도 가능
 
정필영 기자
 
대학생과 구직자 등 취업준비생 5명 중 4명 이상은 해외에서 취업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잡코리아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취업준비생 567명을 대상으로 '해외 취업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6.4%가 '기회가 된다면 해외로 취업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해외 취업을 선호하는가'라는 질문에는 67.0%가 '선호한다'고 밝혔고, '지난 1년 동안 해외 취업을 위해 정보를 찾아본 적 있다'는 응답자는 61.4%에 달했다.

해외 취업을 하려는 이유로는 36.7%가 '우수한 복지·근무환경'을 꼽았다.

'전문기술 습득·업무능력 배양'은 25.7%, '국내에서는 취업 전망이 없어 보여서' 19.4%, '해외 취업 경력으로 몸값을 올리려고' 10.8% 등의 응답률을 보였다.

취업하고 싶은 국가로는 유럽(29.8%)과 미국(27.6%)이 많았고 호주(11.0%), 일본(8.4%), 캐나다(7.8%) 등 순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42.3%는 '해외 취업을 위해 현재 준비하는 것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 방법으로는 외국어 공부(82.9%·복수응답), 해외 기업의 채용정보 수집(31.3%), 직무관련 경험·경력 쌓기(29.2%), 전공 공부(20.8%) 등을 들었다.














 

기사입력: 2015/05/16 [19:22]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