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인 관광객 제주 경기 띄워
 
정필영 기자
 
올해 1분기 제주도의 서비스업과 소매판매가 전국 16개 광역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이 성장했다.

'유커(遊客)'로 불리는 중국인 관광객이 제주 경기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5년 1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16개 광역자치단체의 서비스업 생산이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

이 가운데 제주도의 서비스업 생산 증가율이 6.5%로 유독 높았다. 전국 평균(2.8%)의 2.3배 수준이다.

인천과 충남의 성장률이 각각 2.9%로 2위였고 부산과 강원은 2.8%였다. 전남이 0.7%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제주는 부동산·임대(31.6%), 하수·폐기물처리(28.8%), 금융·보험(15.2%) 등의 서비스업 분야가 많이 성장했다. 중국인을 중심으로 제주 부동산 투자 열풍이 분 것이 부동산·임대 부문의 고성장을 이끌었다. 

소매판매 성장률도 단연 제주가 가장 높았다. 

올해 1분기 전국의 소매판매 증가율 평균이 1.7%인 가운데 제주도는 8.3%를 기록했다.

제주 소매판매는 면세점이 포함된 대형마트(18.0%)와 승용차·연료소매점(14.1%)을 중심으로 성장했다. 슈퍼마켓·편의점은 2.6% 감소했다. 

최정수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중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면세점 성장률이 특히 두드러진다"며 "유커들은 카페리호를 타고 제주에 오거나 비즈니스급 호텔에 단체 숙박을 하는 경향이 있어 상대적으로 음식·숙박업은 호황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 다음으로 충남(4.4%), 인천(3.9%), 대구(2.6%) 등의 소매판매 증가율이 높았다. 울산(-2.0%), 광주(-1.2%), 대전(-0.6%), 전북(-0.2%)에선 감소했다.











 

기사입력: 2015/05/16 [19:24]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