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에서 경제 교육 필요
 
정필영 기자
 
우리나라 국민의 대다수가 학교에서 받은 경제교육이 도움이 되지 않아 사회 경제교육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보센터가 지난달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제교육관련 일반국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교 밖(사회)에서 경제교육이 필요한지에 대해 응답자 대다수인 96.9%가 그렇다고 답했다.

'매우 그렇다'는 62.5%, '약간 그렇다'는 34.4%였다. '필요 없다'는 응답은 3.1%에 불과했다.

경제교육이 가장 필요한 시기로 '초·중·고 학생' 때를 꼽은 이가 48.4%였다. 대학생 시기라는 답은 25.5%였다.

반면에 전체 응답자의 절반인 넘는 51.4%는 '초·중·고에서의 경제교육이 현재 경제활동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특히 젊은 층에서 학교 경제교육이 실생활에 쓸모가 없다는 인식이 많았다.

학교 밖 경제교육이 필요하다는 응답자의 55.9%는 '경제 여건과 상황이 계속 변화하고 있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일상생활에 중요한 경제적 의사결정이 많아졌다거나(29.8%), 학교 경제교육이 불충분하기 때문(14.2%)이라는 목소리도 있었다.

그러나 일반 국민의 72.0%는 사회에서 경제교육을 받은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정보가 없거나 주변에 경제교육 기관이 없다는 게 이유였다.

본인이 합리적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43.9%가 '보통'이라고 답했다.

스스로를 합리적이라고 평가한 비율은 33.1%였고, 합리적이지 않다는 응답은 23.0%였다.

학교 밖 경제교육 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스스로 합리적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지를 5점 만점에 평균 3.05점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유경험자(28.0%)들은 3.44점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이에 대해 KDI는 "사회에서의 교육 경험이 개인 경제활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초·중·고 경제교육이 매우 중요하지만 실생활과의 연계성은 낮다는 인식이 드러난 만큼 근본적인 변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학교 밖에서는 자산관리(43.9%) 관련 교육을 받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금융(42.5%), 경제일반(35.7%), 투자(23.2%) 순으로 인기가 높았다.

응답자의 63.1%는 교육기관과 자료 등 경제교육 기반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전체 응답자의 85.0%는 경제교육 기반 마련을 위해 정부 등 공공기관이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경제생활에 필요한 지식의 습득 통로는 인터넷 포털 등 온라인매체가 44.4%, TV·라디오 등 방송매체가 36.7%로 나타났다. 고소득·고학력·청년 계층일수록 온라인 매체 이용률이 높았다.

KDI는 "더 많은 국민이 경제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정보제공과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고, 공공부문은 민간의 경제교육 시행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해 경제교육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사입력: 2015/05/16 [19:24]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