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시사/사건사고 > 인터뷰/인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정위, 택배 선물세트 소비자 피해주의보
설을 맞아 택배 선물세트 등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는 택배 선물세트 등 피해 사례 유의사항에
 
김종일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설을 맞아 택배, 선물세트 등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는 분야에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소비자 상담센터(전국 단일번호 1372) 등을 통해 접수된 피해 사례와 함께 유의사항을 알려 소비자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A씨는 익일까지 배송 가능하다는 얘기를 듣고 제수용품을 구매했다. 그러나 다음날 배송이 되지 않았고, 인터넷상에서는 배송이 완료된 것으로 나와 있었다. 결국 명절 이후에 배송이 됐다. B씨는 명절 선물용으로 지인에게 식용유 세트를 보냈다. 택배가 도착하지 않아 업체에 연락해보니 택배기사 임의로 배송하지 않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 2달이 난 후에야 상품 배송이 이뤄졌다.

택배 서비스의 경우 물량이 밀려 배송 예정일이나 설 명절이 지난 후에 음식이나 선물이 배달되어 명절날 제때에 이용하지 못하거나, 택배 업체 부주의로 상품이 훼손되거나 분실되는 경우도 있다다. 따라서 명절 기간에 택배 서비스를 이용할 때는 최소 1주 이상의 여유를 갖고 배송을 의뢰해야 한다.

약속된 배송 날짜가 지연되어 피해를 입은 경우 배송 예정일 등 운송장의 근거자료에 따라 손해 배상도 가능하다. D씨는 지인으로부터 떡 세트를 명절 선물로 받았다. 택배기사는 아무런 연락이 없이 회사 로비에 놓고 가버렸다. 다음날 확인해보니 떡이 상해 있어 먹을 수가 없었다.

E씨는 명절 선물로 사과를 배송 의뢰했으나, 배송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택배사에서 배송이 완료되었다고 했으나 확인해보니 배송기사가 물품을 분실했다. 농수산물은 품명과 중량, 공산품은 물품의 고유번호와 수량 등을 운송장에 기재하고 물품 가격도 기재해야 한다. 운송장은 소비자가 직접 작성해야 하며 교부된 운송장은 운송물의 배송이 완료될 때까지 보관해야 한다.

운송물 수령자에게도 물품의 종류, 수량, 배송 예정딜 등을 미리 알려 택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파손이나 훼손 우려가 있는 물품은 ‘파손주의’ 등의 문구를 표기하고, 부패나 변질이 우려되는 음식, 농산물은 특송 서비스나 전문 택배 업체를 이용해야 한다.

배송된 운송물을 인수한 경우 곧바로 파손, 변질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하며, 문제가 있는 경우 즉시 택배회사에 통보하고 사고 품목은 배상이 완료될 때까지 별도로 보관해 두어야 한다. F씨는 명절 선물로 굴비세트를 보냈으나, 구매한 굴비보다 작은 굴비세트가 배송됐다, 판매자에게 항의했으나 애초에 구매한 제품이 맞다고 주장했다.

G씨는 인터넷 쇼핑몰을 햄 세트를 구매했다. 포장 상태가 불량인 상태로 배송되어 환불을 요구하였느나 판매자는 거부했다. H씨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명절 선물세트를 구매했으나 명절이 지나도 물건이 도착하지 않았다.

I씨는 명절 선물세트로 꿀 세트를 구매했으나, 실제 단품으로 구매하는 것보다 오히려가 가격이 비쌌다. 선물세트는 품질이 떨어지거나 포장상태가 불량인 상품이 배송되는 사례가 많다. 또한 명절 선물로 구입한 선물세트 배송이 지연되거나 단품에 비해 가격이 비싼 경우도 있다.

따라서 선물세트 주문 전에 상품 품질이나 등급을 정확히 확인하고, 부패 · 파손된 물품에 대한 보상 기준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포장된 물품의 수량이나 품질, 가격 등이 적정한지도 확인해야 하며, 선물세트 가격이 낱개로 구입하는 것보다 비싼 경우도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같은 구성품이라도 백화점, 대형마트, 인터넷 오픈마켓 등 판매처에 따라 가격차가 크게 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꼼꼼하게 비교해보고 구입하는 것이 좋다. 소셜커머스와 같은 통신판매업체를 통해 선물세트를 구입한 경우, 상품 구매 후 7일 이내에는 소비자 단순 변심으로도 청약을 철회할 수 있다.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경우 소비자 상담센터(1372)와 한국소비자원을 통해 피해 상담을 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6/01/27 [14:17]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