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인터뷰탐방 > Success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 올해 일자리 3만 7310개 창출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 일자리창출 종합계획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김용이기자
 
  울산시는 3월 25일 오전 10시 30분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오규택 경제부시장, 시와 구·군 관련 공무원,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 일자리창출 종합계획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울산시는 ‘고용률 70% 달성’ 정책방향에 맞추어 오는 2018년까지 15만 개 일자리 창출 목표를 설정하고 ‘민선 6기 일자리창출 종합계획’을 공시한 바 있다.

2016년 추진 계획에 따르면 울산시는 올해 8개 분야, 134개 단위 사업을 추진하여 총 3만 7,31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7,767억 원(국비 2,117억 원, 지방비 2,226억 원, 기타 3,424억 원)이 투입된다.

분야별로는 직접일자리창출 12개 사업 1만 436개 직업능력개발훈련 11개 사업 936개 고용서비스 및 고용 장려금 34개 사업 9,462개 창업지원 및 일자리인프라 구축 20개 사업 281개 기타 57개 사업 1만 6,195개 등으로 짜였다.

주요 사업을 보면 국내외 기업투자유치, 울산하이테크밸리 조성, 길천2차및 이화일반산단 조성, 구군일자리지원센터 운영, 공공근로사업 추진, 사회적 기업 육성 등이 추진된다. 또한, 자활근로사업,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아이돌보미채용, 강동권 개발사업, 보육시설종사자 지원, 중장년 일자리희망센터 운영, 울산대학교의 산업체 장기 인턴십 등이 시행된다.

오규택 경제부시장은 “당초 민선 6기 일자리 계획대로라면 OECD 기준(15~64세)으로 2016년 말까지 고용률이 66%가 되어야 하지만, 2015년 12월 기준 62.2%로 울산은 물론 전국적으로 고용률이 떨어지고 있으므로 분야별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 달라”라고 당부한다. 한편, 울산시는 지역 일자리 창출 사업과 관련하여 지난해에는 8개 분야 128개의 단위 사업을 추진하여 3만 5,774개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목표를 달성했다.

 

기사입력: 2016/03/25 [08:57]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