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뉴스/실버 > 실버앙콜라이프/노인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정위, 상조회사 회원 양도시
공정위 표준 공고 문안 마련 상조회사 회원 양도시 신문 누리집에 알려야
 
김종일기자
 

 

앞으로 상조회사가 다른 회사로 회원을 넘길 때는 표준 공고 양식에 따라 상호, 주소, 이전되는 회원 수 등을 신문과 자사 누리집(홈페이지)를 통해 알려야 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의 선불식 할부거래업 지위 승계 및 선불식 할부 계약의 이전 계약에 대한 공고 방법에 관한 고시제정안을 마련하여 47일부터 26일까지 20일 간 행정예고 한다.

 

이번 고시 제정은 비정상의 정상화 과제 중 하나로 소비자의 권리 보호를 위해 선불식 할부거래업자간 지위 승계, 이전 계약의 절차를 강화하는 개정 할부거래법 시행 관련 후속 조치이다. 제정안에서는 공고일, 양식, 크기를 규정했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고시에서 정하는 표준 공고 양식에 따라 신문에 공고해야 한다.

 

공고는 평일에 해야 하고, 지위 승계 등에 참여한 상조업체의 명칭, 주소, 자산, 부채 등 정보 공개사항 및 이전 계약의 내용 등 법정 기재사항도 기재하도록 했다. 이전하는 상조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소비자의 구좌 수에 따라 5만 건 이상은 ‘5×15cm’, 1만 건 이상 5만 건 미만은 ‘5×12cm’ 1만 건 미만은 ‘3×10cm’등 크기에도 차등을 뒀다.

 

누리집 공고는 초기화면 팝업창에 해당 사실을 공고하고, 이용자가 초기 접속 시 자동으로 볼 수 있도록 하며, 팝업창 설정 방식, 글자 크기, 색상 등은 공정위와 협의하여 정하도록 했다. 또한, 공고문안을 담은 팝업창은 누리집 전체 화면의 6분의 1 이상으로 해야 한다.

 

공정위는 상조업체가 공고를 완료한 날부터 10일 이내에 신문과 누리집에 공고하였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앞으로 공정위는 행정예고를 통해 이해 관계자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향후 규제 심사 등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여 공고에 관한 고시가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6/04/08 [10:13]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