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문학 > 오피니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 히스토리 오브 후, 칸 세계면세품박람회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 2016 칸 세계면세품박람회 데뷔
 
정주간기자
 

  LG생활건강(대표:차석용)의 궁중한방화장품 ‘더 히스토리 오브 후(后)’가 2일부터 7일까지프랑스에서 개최되는 2016 칸 세계면세품박람회(Cannes TFWA World Exhibition & Conference)에 처음으로 데뷔, 전세계에 ‘후’ 브랜드를 소개하고 한국의 미를 알렸다.

칸 세계면세품박람회는 세계면세협회(Tax Free World Association)에서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박람회로, 화장품, 향수, 쥬얼리, 시계, 와인 등 전세계 유명 면세품 관련 업체가 참여하는 행사다. 올해는 전세계 40여개국에서 480개 업체가 참가했다

LG생활건강의 이번 박람회 첫 참가는 아시아를 넘어 유럽, 미주, 중동 등 전세계 면세 및 관광, 유통 업계에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궁중한방화장품 브랜드 ‘후’를 알리고, 향후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LG생활건강은 박람회에서 궁중 스토리와 화려한 디자인, 궁중 처방을 담아 왕후의 고귀한 기품을 강조함으로써 타 브랜드와 차별화해 아시아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후’의 브랜드 스토리와 역사 및 대표 제품들을 소개했다.

또 후의 대표 제품인 ‘비첩 자생 에센스’를 비롯한 주요 제품을 대거 선보였으며, 브랜드 컨셉과 제품의 모티브를 보여줄 수 있는 왕후의 궁중 대례복 ‘적의’도 함께 전시해 한국 궁중문화의 아름다움을 담은 브랜드로써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후’ 전시장을 방문한 방문객들은 ‘비첩 자생 에센스’와 ‘비첩 자윤 크림’ 등의 촉촉하지만 끈적이지 않는 사용감에 좋은 반응을 보였으며, 럭셔리 립스틱의 화려한 디자인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후’가 최근 출시한 향수 ‘향리담’의 우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향에 높은 호응을 보였다.

이와 함께 궁궐의 보존관리를 후원하고 한국 궁중문화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기 위해 ‘후’가 국내외에서 전개하고 있는 궁중문화 캠페인도 함께 소개해 호평을 받았다.


 

기사입력: 2016/10/07 [10:31]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