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모에

문체부 저작권 걱정 없이 쓸 수 있는 무료 폰트 만든다 국민저작물 보물찾기 제4차 공모 개최

정주간기자 | 입력 : 2016/10/07 [10:40]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 이하 문체부)는 폰트 프로그램 제작을 목적으로 손글씨 폰트 도안에 대한 '국민저작물 보물찾기 제4차 공모(10.7∼31., 이하 국민저작물 보물찾기)'를 한국저작권위원회(위원장 공석)와 함께 개최한다.

학교 수업이나 업무, 디자인 등에서 일상적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는 폰트 프로그램(TTF, 트루타입글꼴)은 포털사이트 등에서 쉽게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그러나 최근 폰트 제작업체가 초등학교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한 사건에서 알 수 있듯이 이러한 무료 폰트 프로그램은 영리적으로 사용할 수 없거나 개인적 이용에 국한된 경우가 많아 학교나 기업이 사용한 경우, '저작권법' 위반으로 인한 분쟁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번 국민저작물 보물찾기는 국민을 대상으로 캘리그래피 등 손글씨를 공모해 우수한 도안을 폰트 프로그램으로 제작, 누구나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제공함으로써, 국민이 저작권 걱정 없이 쓸 수 있는 폰트 파일을 확보하는 데 목적이 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이번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세종대왕이 쓴 '훈민정음 서문'을 에이(A)4 용지에 써서 제이피지(JPG) 파일이나 피디에프(PDF) 파일로 만들어서 국민저작물 보물찾기 누리집(www.findbomul.kr)에 제출하면 된다.

폰트 및 캘리그래피 전문가 평가로 우수작으로 선정된 손글씨는 폰트 프로그램으로 제작되어 배포('17년 상반기 중)될 예정이며, 이와 함께 우수작 당선자에게는 소정의 상금을 수여한다.

문체부 조윤선 장관은 "이번 공모로 제작된 특색 있으면서도 가독성이 높은 폰트 프로그램은 창의력 발산의 무한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글날을 맞이해 폰트의 창조 자원화 및 세계화로 우리의 빛나는 문화유산인 한글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대내외에 널리 알려 문화민족의 자긍심을 일깨우는 데 기여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