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업계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허벌라이프,2016 사랑의 김장김치 나눔 봉사
 
김현정 기자
 

임직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사회복지시설 아동들과 함께 겨울 맞이 김장 담가

소외된 아동을 위한 사회공헌 ‘카사 허벌라이프(Casa Herbalife)’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인 후원 진행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기업 한국허벌라이프(대표: 정영희, http://www.herbalife.co.kr)가 연말을 앞두고,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한 ‘2016 사랑의 김장김치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허벌라이프 임직원 20여 명은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사회복지시설 혜심원에서 김장김치 나눔 활동을 진행했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된 이번 김장김치 봉사 활동에는 혜심원 아동들도 직접 김장에 동참해 겨울 동안 먹을 김치를 함께 담갔다. 김장을 마무리한 후에는 수육과 겨울철 건강한 식사와 함께할 김장 김치를 나눠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허벌라이프는 비영리재단 허벌라이프 가족재단(HFF, Herbalife Family Foundation)을 통해 소외된 어린이들에게 균형 잡힌 영양식을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카사 허벌라이프(Casa Herbalife)’를 적극 운영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2007년 출범해, 혜심원을 포함 총 5개 기관에 대한 후원을 이어오고 있으며 취사 시설 및 체육시설 리뉴얼, 균형잡힌 영양식 공급 등 어린이들의 건강한 영양 제공과 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허벌라이프 정영희 대표이사는 “올해도 임직원들의 참여로 나눔 활동을 할 수 있어 기쁘다”며 “허벌라이프와 함께 아동들이 겨울을 보다 따뜻하게 보낼 수 있길 바라며, 앞으로도 건강한 영양과 도움이 필요한 사회 곳곳에 후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허벌라이프는 정기 기부 프로그램인 카사 프렌즈(CASA Friends)를 통해 임직원과 멤버들도 사회공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카사 허벌라이프를 비롯, SK와이번스와 수원삼성블루윙즈의 공식 뉴트리션 스폰서 활동은 물론, 씨름, 마라톤, 트라이애슬론 등 다양한 스포츠 경기와 지역 활동 후원을 진행해 5년 연속 ‘행복더함 사회공헌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허벌라이프㈜ (Herbalife Ltd.) 및 한국허벌라이프㈜ (Herbalife Korea Co., Ltd.)

허벌라이프(NYSE: HLF)는 1980년부터 뛰어난 품질의 제품들로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킨다(Changing People’s lives)’는 기업 미션을 실현하고 있는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기업이다. 허벌라이프의 뉴트리션, 체중관리, 에너지 및 퍼스널 케어 제품들은 전세계 90여개국에서 멤버직접판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허벌라이프는 과학을 기반으로 한 품질의 제품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영양 불균형 및 비만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으며, 허벌라이프 멤버들을 통해 소비자들이 더욱 건강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즐길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 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Cristiano Ronaldo) 및 LA 갤럭시를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200여개 이상의 스포츠 선수들 및 팀을 후원하고 있으며, ‘허벌라이프 가족재단(Herbalife Family Foundation, HFF)’ 및 허벌라이프 가족재단이 운영하는 ‘카사 허벌라이프(Casa Herbalife)’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균형 잡힌 뉴트리션을 제공하는데 힘쓰고 있다. 회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허벌라이프㈜ 웹사이트 www.herbalife.com에서 얻을 수 있으며, 재무 및 투자 정보는 http://ir.Herbalif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1996년에 설립된 한국허벌라이프㈜는 멤버들에 의해 소비자들에게 체중 관리와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글로벌 네트워크 유통 기업 그리고 웰니스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였다. 회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허벌라이프㈜ 웹사이트 www.herbalife.co.kr에서 얻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6/11/25 [04:27]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