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문학 > 문학시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대라는 별
 
노백우
 


별은
하늘에  핀 꽃

아니
내마음에 핀 꽃

아니
내가슴에 핀 꽃

아니
내 심장에 찬란히 핀꽃
별 꽃에서 향기가 난다


 

기사입력: 2017/03/06 [23:22]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