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문학 > 문학시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봄 바람 앞에서서
 
노백우
 

나붓기는
바람으로
불꽃 튀던 사람
아팟던 만큼 뜨겁다
소금 절인 가슴들
세월은 거기있고
망서림도 없다

속절없던
허욕의 세월
오만과 절망의 몸부림
껍질되어
햇살 보듬고
더운피 고운 침묵
영혼 마저 녹는다

짓 찧어 대던 부리
내 몸은 허공
내 가슴 파열 되어
그대
심장 되려니
생명의 불씨
하늘 열려 눈부시다


 

기사입력: 2017/03/25 [00:46]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