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문학 > 문학시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참회속 봄비가
 
노백우
 

태초에
창조된  인연
어느  누구에
비롯함이랴
봄비
여전히 가슴이
비었음이랴

별리 
참회
네탓 내탓만도 아닌
인고의 갈등
넋 잃은 방황인가
고독의  시작
흐느낌  이어라

안개빛 고요
뚝뚝  떨구며
몫 놓아  울부짖던
천생의  어제
무량  돌이켜
숨 돌리던 아침
작별 이었다

한송이 목련되어
보내는 정
고결한  울음싣고
가는 봄바람
충혈된  눈
눈물도 메말라
울수도 없구나


 

기사입력: 2017/03/28 [01:05]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