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문학 > 문학시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반지의 추억 생각나는 까닭
 
노백우
 

그땐
세월이 
하나 되어
정겨 웠었지
빛바랜 사진 첩
슬픈 사연도
살아온 날 들을 떠 올린다

사는것 
친정 어머니가 왔다 
결혼 반지와
이빨 자국 선명한 금 뭉치
동네 어귀
빨간 간판 전당포에서
모두 사라졌다

마음이 너 일수 없고
나 일수 없듯
사랑과 세상을 
동생 등록금은 해결 됐다
돌아 온다던 도깨비 방망이
그게 마지막 이었다

배려와 약속
눈물 나던  비밀
가난한 부부
그거 봐 가슴을 툭툭 치던
땅의 가슴이 서럽다
옛날에  어제 그제
아프디 아픈 기억이다


 

기사입력: 2017/05/13 [05:19]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