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업계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암웨이, 신제품 ‘XS 레드 블라스트’ 출시
무덥고 무거운 여름을 이겨내는 상큼한 선택
 
김현정 기자
 

와일드망고 종자 추출물 함유, 풍부한 비타민 B, C로 에너지 레벨 UP!

수박향의 청량감이 매력포인트 … 21일까지 전국 암웨이플라자에서 시음 행사

글로벌 웰니스 전문기업 한국암웨이(대표이사 김장환, www.amway.co.kr)가 무더운 여름철을 맞아 신제품 출시와 함께 음료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암웨이는 에너지 드링크 브랜드인 XS(엑세스)의 신제품 ‘XS 레드 블라스트(RED BLAST)’를 오는 19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XS 레드 블라스트(RED BLAST)>

‘XS 레드 블라스트’는 와일드망고(아프리카망고) 종자 추출물을 함유한 상큼한 수박 향의 에너지 음료로, 10Kcal의 낮은 칼로리와 더불어 설탕과 카페인이 포함되지 않아 남녀노소 부담 없이 청량감을 즐길 수 있다.

비타민 함유량 또한 높다. 비타민 C의 경우 제품당 200mg이 들어있다. 식약처 고시 일일 영양성분 기준(100mg)의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비타민 B군 또한 B3, B5, B6, B12가 고루 포함되었다.

한국암웨이 XS 마케팅 담당자는 “’XS 레드 블라스트’는 칼로리도 비교적 낮은 편인 데다가 와일드망고 종자 추출물을 캔당 150mg 함유하고 있어 본격 휴가 시즌을 앞두고 여성 소비자들 중심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비타민을 다량 함유해 지치기 쉬운 여름철 간편하게 에너지 레벨을 올릴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라고 말했다.

출시에 따른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된다. 먼저 18일부터 21일까지 전국 16개 지역에 위치한 암웨이 플라자(AP: Amway Plaza)에서 시음회가 열린다. 이어 19일부터는 ‘XS 레드 블라스트’ 제품 30캔과 함께 ‘XS 망고파인애플구아바’ 혹은 ‘XS 크렌베리 블라스트’를 번들로 구매하면 ‘XS 에너지바’ 한 박스를 증정하는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암웨이는 기존 ‘XS 에너지 드링크’ 라인에 이어 이번 신제품을 통해 ‘XS 에너지+번’ 라인을 새로 구축하며 음료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고 있다.

   

암웨이(Amway)
글로벌 웰니스 전문기업 암웨이는 건강기능식품 뉴트리라이트(Nutrilite), 화장품 아티스트리(Artistry), 정수기 이스프링(eSpring), 공기청정기 엣모스피어(Atmosphere), 주방용품 퀸(Queen), 세제류 암웨이 홈(Amway Home) 등 제품을 전 세계 100여개 국에 판매하고 있는 세계 1위 직접판매기업이다. ‘더 나은 삶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Helping People Live Better Lives)’라는 철학 아래 지속가능 성장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으며, UN과 협업하며 세계 식량난 해결에 앞장서는 등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 또한 수행 중이다. 매출의 약 40%가량을 차지하는 건강기능식품의 주 원료를 미국ㆍ멕시코ㆍ브라질에 위치한 뉴트리라이트 생태농장에서 직접 재배하며, 1,000여명의 과학자들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중심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ABO (Amway Business Owner, 암웨이 비즈니스 사업자)를 통해 회원간 직접판매방식으로 제품을 제공http://www.pwe.co.kr/?tag=grand-opening-ceremony하고 있으며, 제품 안전성 분야 지속적 투자를 인정 받아 미국 환경보호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으로부터 ‘2017 올해의 파트너(2017 Safer Choice Partner of the Year)’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한국암웨이
한국암웨이는 1991년 5월 국내 영업을 시작해, 올 해로 창사 26년을 맞았다. 1997년 IMF 금융위기 당시 출범한 ‘원포원(One for One)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에 판로를 열어주고 암웨이 아시아 물류센터를 부산에 유치하는 등 상생 경영에 앞장서며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1년 연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대 3개월까지 제품 무상 교환이 가능한 남다른 환불정책 등 적극적 소비자 만족 경영 정책에 힘입어 업계 최초 ‘품질경영시스템(ISO9001)인증’을 획득했으며, 선진 고용환경 및 소통 중심의 기업 문화를 정착시키며 2017년 포함 3년 연속 아태지역 최고 고용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기사입력: 2017/07/18 [06:34]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