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업계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암웨이, ‘간편선물 서비스’ 도입
 
김현정 기자
 

암웨이 회원이 주문 후 문자 메시지로 전달하면 일반 소비자는 바코드로 암웨이플라자에서 제품 수령

동시 생성된 제품 구매 바코드 통해 회원 가입 없이 추가 쇼핑 가능, 원할 경우 손쉽게 회원 등록까지 연결
한국암웨이(대표이사 김장환, www.amway.co.kr)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 외연 확장을 통해 제 2의 도약을 향한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한국암웨이는 지난 6월 김장환 대표 취임 당시 비전 선포식에서 공표한 ‘언제 어디서나(Anytime, Anywhere)’ 전략의 일환으로 8월 초 오픈한 ‘간편가입 서비스’에 이어 9월 1일부터 전국 16개 암웨이플라자에서 ‘간편선물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31일 밝혔다.

‘간편선물 서비스’는 암웨이 사업 파트너들이 모바일을 통해 손쉽게 암웨이 제품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고 이를 활용해 오프라인에서의 제품 교환 및 재구매 등이 가능한 신개념 서비스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암웨이 회원 공식 비즈니스 사이트인 ABN(www.abnkorea.co.kr)에서 모바일(모바일 웹 또는 앱)로 제품을 주문한 뒤, ‘간편 선물 보내기’ 버튼을 클릭하고 소비자에게 SMS 메시지로 전송하면 된다. 선물을 받은 소비자는 암웨이플라자에 방문해 해당 제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선물 바코드 생성 시 제품 구매 바코드 또한 같이 발급되어 이를 전달받은 소비자는 해당 제품 인수 당일 뿐만 아니라 언제든 전국 암웨이플라자에서 별도 절차 없이 추가로 쇼핑을 할 수 있다. 회원 가입을 원할 경우 모바일 신청 페이지에서 간편하게 회원 등록도 가능하다.

김장환 한국암웨이 대표는 “’간편가입 서비스’에 이은 이번 ‘간편선물 서비스’를 통해 암웨이 사업파트너(ABO, Amway Business Owner)분들에게 업그레이드 된 비즈니스 툴(tool)을 제공함으로써 언제, 어디서든 손쉽게 소비자들을 만날 수 있는 발판을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 사업 기회의 확대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암웨이 브랜드 체험 기회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간편선물 서비스’는 도입 초창기 XS에너지 드링크, 글리스터 치약, 디쉬 드랍스 식기 세정제 등 소비자들과 접점이 높은 제품을 중심으로 운영되며, 이후 서비스 품목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암웨이는 서비스 도입을 기념해 9월 한 달간 오픈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국 16개 암웨이플라자에 방문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는 선착순(10,000명)으로 핸드크림이 제공된다.

암웨이(Amway)
글로벌 웰니스 전문기업 암웨이는 건강기능식품 뉴트리라이트(Nutrilite), 화장품 아티스트리(Artistry), 정수기 이스프링(eSpring), 공기청정기 엣모스피어(Atmosphere), 주방용품 퀸(Queen), 세제류 암웨이 홈(Amway Home) 등 제품을 전 세계 100여개 국에 판매하고 있는 세계 1위 직접판매기업이다. ‘더 나은 삶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Helping People Live Better Lives)’라는 철학 아래 지속가능 성장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으며, UN과 협업하며 세계 식량난 해결에 앞장서는 등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 또한 수행 중이다. 매출의 약 40%가량을 차지하는 건강기능식품의 주 원료를 미국ㆍ멕시코ㆍ브라질에 위치한 뉴트리라이트 생태농장에서 직접 재배하며, 1,000여명의 과학자들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중심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ABO (Amway Business Owner, 암웨이 비즈니스 사업 파트너)를 통해 회원간 직접판매방식으로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제품 안전성 분야 지속적 투자를 인정 받아 미국 환경보호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으로부터 ‘2017 올해의 파트너(2017 Safer Choice Partner of the Year)’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한국암웨이
한국암웨이는 1991년 5월 국내 영업을 시작해, 올 해로 창사 26년을 맞았다. 1997년 IMF 금융위기 당시 출범한 ‘원포원(One for One)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에 판로를 열어주고 암웨이 아시아 물류센터를 부산에 유치하는 등 상생 경영에 앞장서며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1년 연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대 3개월까지 제품 무상 교환이 가능한 남다른 환불정책 등 적극적 소비자 만족 경영 정책에 힘입어 업계 최초 ‘품질경영시스템(ISO9001)인증’을 획득했으며, 선진 고용환경 및 소통 중심의 기업 문화를 정착시키며 2017년 포함 3년 연속 아태지역 최고 고용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기사입력: 2017/09/03 [05:43]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