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업계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암웨이, ‘2017 한·중 국제 파이토뉴트리언트 심포지엄’ 개최
건강한 노후로 가는 핵심 열쇠는? 아시아 전통 약재 속 식물영양소에 주목해야
 
김현정기자
 

중국 우시에서 ‘생리활성물질과 웰니스’ 주제로 진행, 중국영양학회 추계 학술행사와 연계
국내외 전문가들 “기능성 원료의 열린 활용으로 건기식 지평 확대해야” 한 목소리

한국암웨이(대표이사 김장환, www.amwaykorea.co.kr)가 식물영양소 분야의 글로벌 리더십을 기반으로 ‘아시아 전통 약재의 건강기능식품 원료화’라는 화두를 업계에 던지고 있다.

한국암웨이는 지난 9월 15일(금) 중국 우시(Wuxi) 지역에 위치한 주나 우빈 호텔(Juna Hubin Hotel)에서 ‘2017 한ㆍ중 국제 파이토뉴트리언트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2017 한ㆍ중 국제 파이토뉴트리언트 심포지엄’에 연자로 참석한 첸 청옌 미국 터프츠 대학교(Turfs Univ.) 박사가 ‘건강한 노화를 위한 영양 로드맵’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7회차를 맞은 이번 행사는 한국식품과학회와 중국영양학회가 주최하고 한국암웨이가 중국암웨이 및 뉴트리라이트연구소와 함께 후원했다. 올 해의 경우 중국영양학회의 공식 추계 학술행사 일정과 연계되어 진행될 만큼 ‘한ㆍ중 국제 파이토뉴트리언트 심포지엄’은 해당 분야에서 전문성과 귄위를 인정 받고 있다.

‘생리활성물질과 웰니스: 연구의 새로운 발견’을 주제로 총 세 개의 세션으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행사 규모를 더욱 넓혀 총 7개국(한국, 중국, 일본, 미국,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에서 학자들을 초대해 각 분야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건강한 노후의 비결을 찾아 … ‘예방적 영양 보충’차원에서 식물영양소의 가치 인식해야
먼저 ‘최적의 건강 연구’를 테마로 진행된 오전 세션은 미국 터프츠 대학(Turfs University)의 첸 청옌(Chung-Yen Chen) 박사가 ‘건강한 노화를 위한 영양 로드맵’을 발표하며 포문을 열었다. 첸 박사는 건강한 노후를 위해 전반적인 생활습관과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식물영양소 섭취와 같은 예방적 영양 보충을 통해 노화로 인한 근육량 손실, 인지능력 하락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 차선책으로서의 건강 연구 – 리우 동보(Dongbo Liu) 중국 후난 농업대학 교수 △ 유전자와 영양, 소아 비만 예장 – 신민정 고려대학교 교수 △ 육종용에 대한 기능적ㆍ임상학적 연구 - 리우 유민(Yumin Liu) 암웨이식물연구센터 박사의 발표가 진행됐다.

석곡, 나비완두콩 등 동방의 전통 약재가 지닌 무한한 가능성에서 답을 찾는다
오후 세션은 아시아 전통 약재와 관련한 최신 연구 결과들로 채워졌다. 아디삭와타나 시리차이(Sirichai Adisakwattana) 태국 쭐랄롱꼰 대학(Chulalongkorn University)교수는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클리토리아 테르나테아(clitoria ternatea, 나비완두콩)라는 약용 식물이 식후 혈당 상승과 당화 반응(세포를 이루는 지방과 단백질이 당분과 결합해 일어나는 화학 작용, 콜라겐과 엘라스틴이 손상됨)을 억제하여 단백질이 산화되는 것을 완화시키는 역할을 한다고 소개했다.

저우 밍메이(Mingmei Zhou) 중국 상하이 전통의학대학교(Shanghai University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박사는 식물 원료에 함유된 라베스테롤, 케르세틴 등과 같은 식물 영양소가 비만과 비만으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들을 (염증, 혈당상승 등) 억제하는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들을 공유했다.

그 외 △ 내피세포 기능부전을 감소시키는 약초 보조제(영양학 시스템 생물학적 접근) – 김지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 석곡(Dendrobe)의 기능적 연구 - 카이 메이킨(Meiqin Cai) 중국 상하이 자오퉁 대학교(Shanghai Jiao Tong University) 교수 발표가 이어졌다. 김지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인체 시험 디자인을 가능케 하고 다양한 기능성 원료의 메카니즘을 규명할 수 있는 ‘시스템 바이올로지 데이터 베이스(System Biology Database)’에 대해 설명했다.

건강기능식품 원료 제한, 자율적 사용 가능하도록 규제 풀어야
이 날 마지막 세션은 ‘국가 영양 정책 입안 시 식물 원료의 가치’를 주제로 패널 토론이 이루어졌다. 권오란 이화여대 교수, 주왕 중국 국립영양건강연구소 교수, 차로엔키아트쿨 솜스리 태국 마히돌 대학교 교수, 안다리니 마야구스티나 인도네시아 식약관리처 부장, 아즈리나 핫산 말레이시아 보건부 부장, 미셸 스타우트 국제식이보충제연맹 이사 등 다국적 패널이 참여해 각 나라별 정책 현안과 해결 과제를 다뤘다.

먼저 각 국가 별 규제 정책 수립에 있어 소비자 선택의 권리가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다수 패널을 통해 제기됐다. 건강기능식품 적용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미국 등 서구권과는 달리, 아시아 국가들의 경우 특정 재료나 성분이 의약품으로 등록이 될 경우 식품에는 적용될 수 없는 등 관련 정책이 다소 경직되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식물영양소를 기반으로 한 건강기능식품의 정확한 기능성 표시를 위한 과학적 접근법에 대한 논의 또한 이어졌다.

‘2017 한ㆍ중 국제 파이토뉴트리언트 심포지엄’에 참석한 패널들이 ‘국가 영양 정책 입안 시 식물 원료의 가치’를 주제로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암웨이 아시아태평양 R&D를 총괄하는 조양희 부사장은 “암웨이는 아태지역 식물영양소 연구 분야를 대표하는 ’한중 국제 파이토뉴트리언트 심포지엄’을 통해 유수 석학들과 함께 인류의 영원한 숙제인 ‘건강한 노화’를 위한 다양한 분석과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논의된 아시아 전통 약재의 가능성에 대해 국내 산업계와 규제 당국이 진지한 고민을 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서라도 효능을 검증 받은 기능성 원료들이 건강기능식품으로 폭 넓게 활용되는 계기가 조만간 마련되기를 바란다.” 고 전했다.


 

기사입력: 2017/09/23 [22:57]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