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업계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 고3학생 대상 불법피라미드 피해예방 교육
- 다단계업계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청소년보호위해 힘 합쳐 -
 
김현정기자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이사장 고인배)은 공정거래위원회 및 직접판매공제조합, 한국직접판매산업협회 등 다단계업계 유관기관과 함께 경기침체와 취업난의 연향으로 매년 난립하는 불법피라미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사회 초년생의 현명한 소비능력 함양을 위해 수능을 마친 고3학생을 대상으로 ‘불법피라미드업체 소비자피해 예방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사전에 공정거래위원회에 교육 신청한 서울·경기지역 5개 학교 고3학생(졸업예정자) 1,159명을 대상으로 12월 4일부터 12월 1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신청학교는 서울 동양고, 경기도 발곡고, 장안고, 동두천중앙고, 역곡고이며, 강사에는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 소속인 장희경 변호사가 나서 계약의 사적자치 원칙과 민법상 미성년자의 취소권,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및 기타 소비자 보호법의 내용에 대해 퀴즈 문답풀이 등의 방식으로 재미있고, 알기 쉽게 진행한다.

또한 정보취약계층인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행해지는 불법피라미드의 전형적인 수법과 최근 가상화폐 열풍을 이용한 불법적인 유사수신 사기사례까지 보여주고 학생들에게 소비자로서 알아야 할 기본지식과 피해예방 요령, 그리고 피해발생시 구제 및 신고방법 등을 정확하게 숙지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 고인배 이사장은 “앞으로도 정보취약층인 고3 졸업생과 대학신입생 등 사회초년생들의 현명한 소비문화 정착을 유도하고 불법피라미드, 유사수신업체들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공정위, 유관기관 및 지자체 등과 연계하여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합법적인 다단계업체들에 대한 소비자신뢰와 이미지 개선도 같이 기대한다”고 밝혔다. 

 


의정부시 소재 발곡고등학교 교육(12/4) 현장 사진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은 12월 한달간 서울, 경기지역 고등학교에서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불법 피라미드 피해예방 및 계약기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도 의정부시 소재 발곡고등학교에서 진행된 교육 장면이다.


 

기사입력: 2017/12/07 [00:02]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