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뉴스/소비자경제 > 업계동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암웨이, ‘2018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AGER)’ 발표
 
김현정기자
 

한국 33위로 대폭 하락, 청년 기업가정신 최하위 수준
전 세계 44개국 5만여 명 대상 조사, 기업가정신지수 상위 10개국 중 아시아가 절반 차지
한국 39점으로 아시아 평균(61점) 크게 밑돌아 … 35세 이하 청년층 “실현 가능성에 회의적”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본격화되며 산업 전반에 걸쳐 새로운 아이디어와 역동성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청년층은 오히려 기업가정신이 대폭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웰니스 전문기업 암웨이는 ‘2018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Amway Global Entrepreneurship Report, 이하 AGER)’를 13일 발표했다. 올 해의 경우 전 세계 44개국 약 5만여 명이 참여했으며, 한국에서는 2017년 6월 한 달 동안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한국 기업가정신 지수, 전년보다 10계단 떨어져 44개국 중 33위 … 아시아 국가들 창업 열풍과 대비
한국의 ‘암웨이 기업가정신 지수Amway Entrepreneurial Spirit Index, 이하 AESI(암웨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업가로서의 잠재력을 측정하는 지수. 개인이 사업을 시작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3가지 요인  - 사업에 대한 ‘도전의향(Desirability)’, 능력과 자원이 준비돼있는지 판단하는 ‘실현가능성(Feasibility)’, 가족의 반대 같은 사회적 압박 등을 무릅쓰더라도 사업을 하겠다는 ‘의지력(Stability against social pressure)’에 대한 응답에 따라 100점 만점 척도로 점수를 매긴다)
’는 전년보다 9점 떨어진 39점으로 전체 참여 국가 중 33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평균(47점) 및 아시아 평균(61점)을 크게 밑도는 수치로, 전년 대비 10계단 하락하며 조사 대상국 중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아시아 다른 국가들이 약진한 것과 대조적이다. 1위 베트남(84점)을 비롯해 총 5개의 아시아 국가가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80점으로 지난해 보다 한 단계 오른 3위를 차지했으며, 일본은 전년과 비슷한 수치(25점)로 순위에서는 3계단 오른 42위를 기록했다.

연세대학교 경영학부 이주헌 교수는 “최근에는 패기 넘치는 창업가에 대한 스토리를 미디어에서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고 한국 경제 전반에 걸친 침체된 분위기를 지적하며, “기업가정신을 북돋기 위해서는 창업 실패에 따른 부담을 고스란히 개인이 짊어져야 하는 현 구조를 되짚어봐야 한다. 금융권에서 관련 대출이 보다 손쉽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35세 이하 한국 청년층, 도전 의향 대비 실현 가능성에 회의적…. 절대적 의지도 부족해
조사 대상을 35세 이하로 한정하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한국 청년층의 기업가정신 지수는38점으로 아시아 지역(61점) 및 글로벌(52점) 평균 대비 매우 낮은 수준이며, 작년(49점)과 비교해서도 크게 하락했다.

전 항목에서 평균을 밑도는 수치를 보인 가운데, ‘실현 가능성’과 ‘의지력’은 각각 31%와 36%에 그쳤다. 가장 높은 수치인 ‘도전 의향’ 또한 46%로 절반에 못 미친다. 특히 ‘실현 가능성’의 경우 아시아 평균(52%) 및 글로벌 평균(44%)과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한국 청년들이 스타트업이나 창업을 시도함에 있어 사회적 지원이 많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창업을 가정했을 때, “가족이나 친구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이다.”고 응답한 비율은 54%에 그쳤다. 글로벌과 아시아의 평균이 각각 70%임을 감안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베트남(89%), 인도(81%), 중국(81%)등 아시아 상위권 국가들의 수치와 비교하면 격차는 더욱 벌어진다.


이주헌 교수는 “기업가정신을 높이기 위해서는 도전 정신을 존경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중요하다. 최근 들어 한국에서도 중학교나 고등학교에서 관련 수업을 진행하는 등 사회 전반에서 창업의 중요성과 인식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장기적으로 분위기가 서서히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는 “기업가정신의 함양은 한국 경제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로, 우리나라의 청년들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다양한 도전을 통해 성장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지원과 환경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한국암웨이는 개인 사업가인 암웨이 사업자(ABO)들의 성공을 제도적으로 적극 지원하는 한편, 청년 층의 기업가정신의 확산을 위해 기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암웨이(Amway)
글로벌 웰니스 전문기업 암웨이는 건강기능식품 뉴트리라이트(Nutrilite), 화장품 아티스트리(Artistry), 정수기 이스프링(eSpring), 공기청정기 엣모스피어(Atmosphere), 주방용품 퀸(Queen), 세제류 암웨이 홈(Amway Home) 등 제품을 전 세계 100여개 국에 판매하고 있는 세계 1위 직접판매기업이다. ‘더 나은 삶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Helping People Live Better Lives)’라는 철학 아래 지속가능 성장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으며, UN과 협업하며 세계 식량난 해결에 앞장서는 등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 또한 수행 중이다. 매출의 약 40%가량을 차지하는 건강기능식품의 주 원료를 미국ㆍ멕시코ㆍ브라질에 위치한 뉴트리라이트 생태농장에서 직접 재배하며, 1,000여명의 과학자들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중심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ABO (Amway Business Owner, 암웨이 비즈니스 사업자)를 통해 회원간 직접판매방식으로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제품 안전성 분야 지속적 투자를 인정 받아 미국 환경보호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으로부터 ‘2017 올해의 파트너(2017 Safer Choice Partner of the Year)’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리포트(Amway Global Entrepreneurship Report, AGER)
AGER은 암웨이와 독일 뮌헨공과대학 경영대와의 파트너십 아래 진행되고 있다. 암웨이는 민간 기업 최초로 매년 기업가정신에 대한 리포트를 발행함으로써 기업가정신에 대한 세계적인 논쟁과 토론을 촉진시키고, 현대 경제 사회에서 기업가정신의 인지도 상승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 결과는 44개국의 AGER 지도 교수진 및 관심 있는 싱크탱크, 학술기관, 공공기관 등에 공유될 예정이다.  이번 2018 AGER 조사는 세계 5위의 독일 시장조사 전문업체 GfK Nurenberg에 의해 2017년 6월 약 1개월 간 44개국 만18세~99세의 남녀 50,86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기사입력: 2018/03/18 [13:49]  최종편집: ⓒ ntim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