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발생기 업체 L사, 재취업 경력단절 여성 및 중년 퇴직 가장들에게 팀장 채용 명목으로 가짜 취업 설명회 열어

노정래 기자 | 입력 : 2018/08/03 [04:02]

서울시가 경력단절 여성에게 취업을 미끼로 1000만원이 넘는 산소발생기 등의 환경관련제품을 강제로 구입하게 한 산소발생기 업체 L사를 적발했다. 
민생사법경찰단은 교육생의 제보와 서울시 공정경제과의 수사의뢰에 따라 지난 2월부터 사건 수사에 착수, 금융계좌 추적 등 6개월의 수사 끝에
중년 퇴직가장과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환경관련회사라고 소개하며 정식 팀장을 모집한다고 접근해 고가제품을 강매한 L사를 적발, 업체 대표 이사 등 8명을 형사입건했다.
이 업체는 취업사이트에 등록된 구직자를 대상으로 관리직 팀장을 모집한다며 면접제의를 하는 방법으로 중년 퇴직가장과 경력단절 재취업 여성들이 취업에 절박한 심정을 가지고 있음을 미끼로 악용해
1650만원짜리 고가 산소발생기를 팔면 팀장으로 채용하겠다며 제품 판매를 강요했다. 
피해자들은 매출 실적을 올리면 팀장으로 채용될 수 있다는 말에 친구나 친인척 등 지인에게 고가의 산소발생기를 판매하고, 본인이 가족 명의로 제품을 구입까지 해 막대한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생사법경찰단 관계자는 “유인 당시에는 관리직 팀장을 모집하는 만큼 영업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꼬드겼지만 구직자들이 면접한 뒤에는 연수기간 중 일정 금액 이상의 산소발생기를 판매해야만 팀장이 될 수 있다고 말을 바꾸는 등 피해자들을 기만했다”고 설명했다. 
주중에 취업설명회 및 환경관련다큐멘터리 방영등으로 진행하다가 주말에 집중적으로 제품 설명회를 열면서 산소발생기 및 환경관련제품들을 직접 체험해봐야한다며 구매를 해야 정식팀장으로
채용한다며 금요일 토요일까지 반드시 구매하도록 유도 및 강요했다.
이유는 주말을 거치면 이미 가족과 상의하여 실제 구매로 이어지지않는 사례가 있기에라고 피해자들은 말했다.

이 업체들은 2013년 산소발생기를 구매해주면 정식 팀장으로 채용할 것처럼 말을 했지만 실제로는 팀장이 아닌 판매원에 불과했다.
이 업체들은 2013년 당시 본지의 보도 당시 시점에서는 산소발생기 및 환경관련제품의 판매 가격으로 300만원에서 500만원 정도를 요구하면서 비교적 그 피해액수가 아직은 적은 시점이었다.
당시의 피해 제보자들은 경제적 타격이 치명적인 수준까지는 아니라고 말했다.
이후 이 수법에 따른 피해자가 계속 발생하며 소문이 퍼지자 D사의 이름을C사 L사 E사 등으로 바꾸고 회사 위치 또한 여러번 변경했다.
이후 팀장 채용에 관련된 여러 함정 조항들을 강화하고 관련 상품 패키지를 대폭 신설 개편 수정 고도화하여
이 회사의 채용 빌미 산소발생기 판매 프로그램은 빠져나갈수없도록 훨씬 더 치밀해지고 정교해지고 강력해진다.

2015년 초에는 산소발생기 및 환경관련제품들의 구매 액수가 기본 천만원 단위를 넘어서면서 관련 피해 액수의 단위가 2000만원 3000만원 최대 6000만원에까지 치솟게 되었다.
이유는 일단 최대한 많이 산소발생기 구매액을 지불하여 돈이 건너가면 많은 액수를 받아놓은 산소발생기 업체측이 시간적으로 심리적으로 훨씬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되는 정교하게 짜여진 채용 빌미 산소발생기 판매 프로그램때문이다.
환불을 하게되어도 최대한 덜 환불할수 있게 만들어둔 채용 관련 여러 함정 조항들이 위력을 발휘하여 적정금액에서 타협 무마하여 환불액수를 최소화할수 있다.
이러한 함정 조항의 내용은 제품사용비용 위약금 교육비용 연수비용 각종 경비 수수료 등으로써 이를 전체 액수에 포함시켜 환불액에서 최대한 제하거나 적정금액으로 타협하게하는 것이라고 피해자는 말했다.
피해액수가 크고 함정조항이 많음으로 인해 환불 협상 시간을 계속 끌게되고 시간을 끌면끌수록 이 함정조항들로 인해 더더욱 더 환불액에서 제하는 비용도 늘어나게 된다.

실제 본지가 접촉한 피해자들 중 상당수는 시간을 끌게되고 피해액이 커지게 되면서
정신적인 피해가 너무 심하고 심신이 매우 지치게 되면서 처음의 강경한 마음자세와는 다르게되고 싸우려는 의지가 사라져 그냥 자신의 탓으로 생각하겠다며 피해액 전액을 포기하겠다고 말하거나 아니면 반복협상끝에 일부 금액만 받고 타협 무마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하는 이들도 상당했다.
일단 큰 피해액수가 발생하면 피해 원금을 혹시라도 회수할수 있을까 하며 피해 원금이 아까워서라도 피해원금이 마치 인질처럼 되어 매우 주저하게되고 굉장히 소극적이 되고 계속 어쩔수없이 시간을 허비하며 끌려가게 되어있다며 악덕업체가 시키는 대로 하게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판매원이 판매제품 당 받는 인센티브(후원수당)를 법정 지급한도인 35%보다 높게 지급한 뒤 이를 숨기고자 자금을 세탁한 B 다단계업체도 적발했다. 
여기서 인센티브란 판매수당과 알선수수료, 장려금, 후원금 등 다단계판매업자가 판매직원에게 재화의 판매 실적과 관련해 지급하는 성과금 성격의 이익을 의미한다. 인센티브를 높이면 판매원들이 더 많은 제품을 판매하려 하는 반면, 업체가 이 수당을 충당하고자 물건 값을 올리기 때문에 소비자의 피해로 고스란히 돌아간다.이 업체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연속 매출액의 35%인 50억원 상당의 인센티브를 판매원에게 지급해 방문판매법(후원수당 지급한도 35% 초과 지급 금지) 규정을 위반했다.
안승대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업체가 좋은 조건으로 취업을 알선한다고 하면 먼저 의심부터 하고 채용조건을 명확히 확인해야 한다”며 “다단계 판매업체와 계약 체결하기 전 계약서의 내용과 청약철회 조건, 공제조합 가입 여부를 꼼꼼히 확인해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