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단계 수당 현실화 청원 8,140명 마감

노정래 기자 | 입력 : 2019/05/16 [09:37]

청와대 국민청원 경제민주화 카테고리에 다단계 수당 현실화 청원이 2019년 3월 30일 네이버이용자에 의해 시작되어 4월 29일 8,140명으로 마감되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오는 다단계관련 청원의 참여인원이 많아야 70여명 보통은 20명도 넘지못하는 것이 대다수인 것에 비하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청원 게시자는 소비자란 명목 아래 회사 이익만 대변하는 다단계법 수당35% 이제는 수정 하여야 한다며
외국회사는 55% 수당을 주려고 하는데 자국의 사업자를 보호하지 않는 다단계35% 수당 악법 규제 이제는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비자 보호란 명목아래 회사의 이익만 보장하는 다단계 악법 이제는 고쳐야 하며 미국에서는 55% 수당을 주는데 한국에 진출한 회사들 제품 가격이 내리지 않았는데 소비자 사업자 왜 한국에서만 35%수당으로 규정하여 회사에 20%이익을 주는가 묻고싶다고 게시자는 적었다.
자율에 맞겨야한다고 게시자는 주장했다.
업계관계자들 역시 현재의 후원수당 상한선은 이제 좀 상향조정할 필요가 있지않는가라는 견해를 내놓고 있다.
후원방판의 수준까지는 되어야한다며 현재도 후원방판과 여러가지로 비교되고 있는데 후원수당의 부분이 특히 비교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업체나 사업자 모두 후원방판으로 전환하게되는 계기로 이 후원수당 부분이 상당히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TOP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